'카리스마 폭발' 신하균X여진구
여유로운 미소의 이규회
부산에서 찾는 진실은?
'괴물' 신하균X여진구 /사진=JTBC 제공
'괴물' 신하균X여진구 /사진=JTBC 제공


'괴물' 신하균, 여진구가 이규회의 비밀과 마주한다.

JTBC 금토드라마 '괴물' 측은 13일 진술 조사실에서 팽팽한 심리전을 벌이는 이동식(신하균 분)과 한주원(여진구 분), 강진묵(이규회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부산까지 내려간 이동식, 한주원은 강진묵의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를 찾을 수 있을지 이들의 공조에 이목이 쏠린다.

지난 방송에서 강진묵이 긴급 체포됐다. 강진묵은 강민정(강민아 분) 사체를 은닉하기 위해 덫을 놓았지만, 그의 수를 간파한 이동식과 한주원이 현장을 덮치며 짜릿함을 안겼다. 여기에 절단된 손가락을 만양 슈퍼 앞에 전시했던 이동식의 수상한 행적은 강진묵을 낚기 위한 큰 그림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소름을 유발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이동식, 한주원, 강진묵의 숨 막히는 심리전이 흥미를 유발한다. 이동식과 한주원의 날카로운 추궁에 의미를 알 수 없는 섬뜩한 미소만 짓고 있는 강진묵. 이들의 심상치 않은 대치가 긴장감을 더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유연이는 내가 안 그랬어"라는 강진묵의 진술이 포착됐다. 도발하듯 동생 이유연(문주연 분)의 범행만 부인하는 강진묵에 이동식의 분노는 극에 달한다. 이동식은 강진묵을 매섭게 몰아붙이지만, 복잡하게 엉킨 실타래는 쉬이 풀리지 않을 전망. 결국 이동식과 한주원은 직접 진실을 찾아 나선다.

이에 부산에서 포착된 두 남자의 모습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서로를 향한 도발과 경계를 멈추지 않았던 '문제적 파트너' 이동식과 한주원. 이젠 진실을 향한 집념만이 가득하다. 과연 이들이 부산까지 내려와 찾는 진실은 무엇일까. 흩어진 진실의 조각을 모두 맞추고 강진묵의 혐의까지 밝힐 수 있을지, '괴물 잡는 괴물 같은' 두 남자의 뜨거운 공조에 기대가 모인다.

오늘 방송에서는 한층 짜릿해진 이동식과 한주원의 활약이 펼쳐진다. 실종된 피해자의 사체를 찾고, 강진묵의 비밀을 파헤치기 위해 거침없이 직진한다.

'괴물' 제작진은 "괴물 같은 두 남자의 공조는 뜻밖의 진실을 드러낸다. 끝나지 않은 충격 반전이 있을 것"이라며 "진실 추적의 판도를 다시 뒤엎는 사건이 발생한다. 과연 강진묵이 숨긴 비밀은 무엇이고, 20년에 걸친 사건의 진실이 수면 위로 올라올지 마지막 1초까지 놓치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