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광자매' 제작발표회
전혜빈 "상대배우에 미안해"
"이뤄질 수 없어 아쉬워"
'오케이광자매' 전혜빈/ 사진=KBS2 제공
'오케이광자매' 전혜빈/ 사진=KBS2 제공


배우 전혜빈이 결혼 후 처음 드라마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후 열린 '오케이 광자매'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이진서 감독과 배우 윤주상, 홍은희, 전혜빈, 고원희, 김경남, 이보희, 이병준, 최대철, 하재숙, 설정환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오케이 광자매'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에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장미빛 인생', '소문난 칠공주', '수상한 삼형제', '왕가네 식구들', '왜그래 풍상씨' 등을 집필한 문영남 작가와 '천명', '동안미녀', '부자의 탄생' 등에서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진서 감독이 처음으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전혜빈은 똑똑하고 정의로운 성격을 지닌 공무원이자 이철수의 둘째 딸 이광식을 연기한다.

그는 "'왜그래 풍상씨'에서 문 작가님을 처음 만났다 그때 느낀 건 사람들의 깊은 곳을 어루만지는 글을 쓰신다는 것"이라며 "코로나19 세상이 시작된 이 시대를 정확하게 반영하는 유일무이한 드라마가 될 것 같다. 특별한 시작을 알리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 사명감을 갖고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결혼 후 처음 작품 활동을 하는 전혜빈은 "사실 러브라인을 자주 하는 배우는 아니었는데 결혼 후에 제대로 하게 되어서 김경남에게 너무 미안하다"며 "뭔가 좀 더 집중을 하는데까지 방해가 될까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알콩달콩한 케미는 결혼 후 훨씬 더 강력하게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한번은 팔을 잡는데 다른 남자의 팔을 잡으니까 느낌이 이상했다. 두근두근대고 이뤄질수 없는 사랑이라 아쉽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래도 더 열심히 해보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오케이 광자매'는 오는 13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