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이승기·이희준, 잔학무도 프레데터 쫓아
이승기, 목발 연기 투혼…훈훈 케미
'마우스' 제작진 "오싹한 공포감 선사할 것"
/사진=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스틸
/사진=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스틸


'마우스' 이승기, 이희준의 분기탱천 눈빛이 엿보이는 투샷이 공개됐다.

지난 10일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3회 분이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6.5%, 최고 7.2%, tvN 타깃인 2049 시청률은 전국 평균 3.6%, 최고 3.8%(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를 기록, 지난 1회 기록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극중 정바름(이승기 분)이 정신을 잃고 쓰러진 봉이 할머니(김영옥 분)를 발견한 후 검은 우비를 입은 사내와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벌이다가 차에 치어 쓰러지는 엔딩으로 충격을 안겼다.
/사진=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스틸
/사진=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스틸
이와 관련 11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마우스' 4회에서는 이승기와 이희준이 분노에 가득 찬 눈빛으로 사악한 프레데터를 잡기 위해 사력을 다하는 투샷을 선보이며 긴장감을 한층 끌어올릴 전망이다.
/사진=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스틸
/사진=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스틸
극 중 정바름과 고무치(이희준 분)가 봉이 할머니 습격 사건의 진위를 파헤치기 위해 후미진 골목 골목을 누비는 장면. 무엇보다 정바름은 지난번 사고로 인해 심각한 부상을 입은 듯 목발을 짚은 채 절뚝이면서도, 좀처럼 화를 누그러뜨리지 못한 눈빛으로 분노의 깊이를 드러냈다. 더욱이 고무치는 그런 정바름에게 때때로 시선을 두며 내심 걱정 섞인 표정을 내비치는 의외의 면모를 보이며 좀 더 끈끈해진 두 사람의 케미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사진=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스틸
/사진=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스틸
지난 방송에서 정바름과 고무치는 구치소 내 간이 성당 옥상에서 나치국(이서준 분)의 피 묻은 교도관복을 발견했고, 매번 예상을 빗나가는 프레데터의 도발에 또 한 번 경악을 금치 못했다. 또한 성요한(권화운 분)의 집 지하실에서 전시된 피해자들의 사진을 발견한 봉이 할머니가 성요한에게 쫓김을 당하는 일촉즉발 상황이 벌어졌던 것. 그리고 봉이 할머니를 돕기 위해 현장에 온 정바름이 차에 치어 쓰러진 뒤, 자신을 바라보고 있는 성요한의 얼굴을 목격해 소름 돋는 전율을 안겼다. 과연 정바름과 고무치가 나치국과 봉이 할머니 피습 사건과 깊은 관련이 있는 듯 보이는 성요한의 진짜 정체를 알아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 되고 있다.
/사진=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스틸
/사진=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스틸
그런가 하면 이승기와 이희준은 옷차림에 비해 제법 쌀쌀한 날씨였음에도 불구하고, 추위에 아랑곳 않는 열의를 불태우며 장면에 대한 준비를 이어나갔다. 더욱이 이승기는 부상당한 동작을 좀 더 자연스럽게 표현하기 위해 목발에 깁스까지 한 불편한 상태 그대로 연습에 매진했고, 이희준 역시 이승기가 행여 불편할까 사소한 동작들을 도와주는 끈끈한 선후배 케미로 현장에 훈훈함을 드리웠다.
/사진=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스틸
/사진=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스틸
제작진 측은 "매 회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시청자의 추리력을 불타게 하고 있는 '마우스'가 이번 회차에서 역시 예상 밖 스토리를 펼쳐 나간다"고 귀띔하며 "또 한 번 안방극장에 신선한 충격과 등골 오싹한 공포감을 선사할 4회 분을 기대해 달라" 전했다.

한편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으로 불리는 신입 순경 정바름과 편법과 불법 수사의 대가, 강력팀 무법 형사 고무치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퍼센트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린 본격 '인간헌터 추적극'이다. 4회는 11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