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비 상사' 활약
"행복했던 시간"
마지막까지 '친근'
배우 안세하 / 사진 = JTBC 스튜디오 제공
배우 안세하 / 사진 = JTBC 스튜디오 제공


따뜻하고 이상적인 직장상사의 모습을 보여줬던 배우 안세하가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의 종영소감을 전했다.

안세하는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 윤송아(원진아 분)와 채현승(로운 분)이 근무하는 화장품 브랜드 끌라르의 마케팅팀 권성연 차장으로 분해 열연을 펼쳐왔다.

안세하는 자신보다 어린 상사에게도 깍듯하게 대할 뿐 아니라, 팀원들과도 스스럼없이 지내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끌어 냈던 권성연을 인간적이면서도 따뜻하게 그려내며 안방극장의 사랑을 받았다. 차장에서 BM으로 승진한 이후에도 권위보다는 능력과 사람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권성연의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보여주면서 더욱 호평을 이끌어냈다.

특히 자연스럽게 팀원들을 배려하는 모습을 통해 이상적인 직장 상사의 모델을 보여준 안세하는 친근한 사투리 연기와 함께 호감을 더하는 유쾌한 웃음까지 선사하며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일조했다.

안세하는 10일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감독님과 좋은 작품으로 다시 만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했다. 늘 고생하고 애써 주셨던 최고의 스태프분들 그리고 좋은 배우들과 함께 만나 행복한 현장에서 즐겁게 놀다 보니 어느새 작품이 끝나버려 너무나 아쉬운 따름"이라며 "권성연으로 살아가는 동안 정말 많이 행복했다. 끌라르팀은 저에게 큰 추억이 될 작품이다. 감사합니다"고 진심 어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안세하는 드라마 '용팔이, '그녀는 예뻤다', '20세기 소년 소녀', '간택-여인들의 전쟁', '좀비탐정', 영화 '허스토리',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꾼' 등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드는 활약으로 뛰어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속 워너비 상사 권성연을 통해 다시 한 번 믿고 보는 명품 신스틸러의 명성을 입증한 안세하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인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