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 경찰서 떴다
날카로운 눈매 번뜩
'일심동체 쓰리샷' 공개
'오케이광자매' 스틸컷/ 사진=KBS2 제공
'오케이광자매' 스틸컷/ 사진=KBS2 제공


KBS2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 전혜빈, 고원희가 경찰서에 모인 장면이 공개됐다.

‘오! 삼광빌라!’ 후속으로 오는 13일 첫 방송을 앞둔 ‘오케이 광자매’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에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다.

홍은희와 전혜빈, 고원희는 ‘오케이 광자매’에서 각각 자존심 강하고, 다소 이기적인 공주과인 맏딸 이광남 역, 똑똑하고 정의로운 성격을 지닌 공무원이자 둘째 딸 이광식 역, 도합 11단의 유단자로 단순 명쾌하고 털털한 셋째 딸 이광태 역을 맡아 색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이와 관련 홍은희, 전혜빈, 고원희가 한데 뭉쳐 경찰서를 찾아간 장면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중 광남(홍은희 분) 광식(전혜빈 분) 광태(고원희 분)가 형사와 대면하고 있는 장면. 특히 세 자매는 웃음기를 거둔 채 두 눈을 집중하고 있는 광남, 강한 의지를 내비치는 눈빛의 광식, 다부진 집념을 표하는 광태 등 자신들의 의견을 각각의 표정과 눈빛을 통해 형사에게 강하게 드러내며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드리우고 있다. 서늘하게 날 선 기운으로 마주 보고 선 ‘광자매’와 형사의 대치가 이어지면서, ‘광자매’가 경찰서를 방문하게 된 이유는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해당 장면은 지난 1월 촬영됐다. 이 장면은 경찰서 내부를 실제와 똑같이 만들어놓은 세트장에서 진행됐던 상태. 세 사람은 경찰서 세트장 내부를 이리저리 둘러보면서 다양한 소품들과 집기들에 놀라워하는 모습으로 현장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무엇보다 세 사람은 세트장 내부 의자에 나란히 앉아 대본을 읽으면서 삼위일체로 연기합을 맞추는 등 각별한 ‘광자매 팀워크’로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홍은희와 전혜빈, 고원희는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추는데도 불구하고 척하면 착 맞아떨어지는 ‘찰떡 호흡’을 보이고 있다”며 “탄탄한 연기력으로 실감 나는 ‘광자매’를 만들어나가고 있는 세 사람의 하모니가 빛을 발한 ‘오케이 광자매’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오케이 광자매’는 수상한 삼형제’ ‘왕가네 식구들’ ‘왜그래 풍상씨’ 등을 집필한 ‘가족극 대가’ 문영남 작가가 약 2년 만에 주말극으로 복귀한 작품. ‘천명’ ‘동안미녀’ ‘부자의 탄생’ 등에서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진서 감독과 의기투합해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오! 삼광빌라!’ 후속으로 오는 13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