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운, 종영소감
"현승이 이해하기 위해 고민 많이 했다"
"겸손하고 배우는 자세로 임할 것:
배우 로운./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
배우 로운./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


그룹 SF9 멤버 로운이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의 종영을 맞아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로운은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 같은 회사 선배 윤송아(원진아 분)를 짝사랑하는 후배 채현승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로운은 소속사를 통해 “처음 대본을 받았던 때가 아직도 생생한데 방송이 끝났다는 게 실감이 나지 않는다. 현승이를 이해하고 표현하는데 많은 시간동안 고민이 됐고 외적인 것만이 아닌 내적인 단단함을 지닌 현승이를 연기하기에 부족함이 많다는 반성도 하며 더 노력하며 촬영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사랑하는 감독님, 작가님 그리고 현장에서 같이 고생한 스태프와 동료 배우분들 정말 감사하고, 함께해 주신 모든 분들 덕분에 행복한 촬영이었다. 앞으로 더욱 겸손하고 배우는 자세로 연기에 임하겠다. 우리 드라마와 성장하는 저의 모습을 응원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하다. 마지막으로 나를 많이 성장시켜준 현승이에게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로운은 이번 작품에서 회사원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은 물론 일상 연기와 애드리브로 매력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 또한 짝사랑 순애보부터 연애, 이별, 재회까지 다양한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 한층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차세대 주연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