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루카', 9일 종영
김상호, 강력계 형사 최진환 役
종영 소감 공개
/사진=tvN 월화드라마 '루카 : 더 비기닝' 방송화면
/사진=tvN 월화드라마 '루카 : 더 비기닝' 방송화면


배우 김상호가 tvN 월화드라마 '루카 : 더 비기닝'(이하 '루카') 종영 소감을 전했다.

'루카'는 특별한 능력 때문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 분)가 유일하게 그의 모습을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 분)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추격 액션물이다.

김상호는 극 중 강력계 형사이자 구름의 사수 최진환 팀장 역을 맡았다. 최진환은 팀원들을 끔찍이 아끼는 속정 깊은 형사로, 당찬 구름을 마음에 들어 하면서도 수시로 투덜대는 츤데레 매력이 가득한 인물이다.

방송 말미에는 김철수(박혁권 분)에게 약점을 잡히는 바람에 구름을 배신하며 반전을 선사하기도 했지만, 지오에게 구름이 있는 곳을 알려주고 직접 구하기 위해 몸을 바치는 등 다시 신뢰를 회복하며 묵직한 감동을 선사했다.

김상호는 특유의 친근한 이미지와 카리스마를 캐릭터에 십분 녹여내며 몰입도를 배가했다. 그는 답답하면서도 애끓는 감정을 격하지 않지만, 절제된 선으로 디테일하게 표현해 호평을 받았다.

김상호는 9일 소속사 저스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루카'를 사랑해준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항상 복 많이 받길 바란다"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 "감독님, 작가님 그리고 최고의 우리 스태프들과 우리나라에서 드문 소재를 가지고 같이 한 우리 배우들 덕분에 한 판 잘 놀았다. 끝까지 잘 지켜봐 주고 다음에 또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루카' 마지막 회는 9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