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성우 '오! 삼광빌라!' 종영 인터뷰
"진기주·한보름, 밝고 에너지 가져"
"다른 작품에서 다시 만나고파"
배우 전성우/ 사진=높은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전성우/ 사진=높은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전성우가 KBS2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진기주, 한보름을 칭찬했다.

지난 7일 종영한 '오! 삼광빌라!'는 다양한 사연들을 안고 삼광빌라에 모여든 사람들이 서로에게 마음을 열고 사랑하기까지의 과정을 그렸다. 극 중반부터 30% 안팎의 시청률을 유지했고, 최고시청률은 33%를 돌파하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극 중 전성우는 인생역전을 노리고 삼광빌라에 들어가는 사기꾼 황나로 역을 맡았다. 이빛채운(진기주), 장서아(한보름 분)와 러브라인을 만들며 선과 악 경계에 있는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 호평을 얻었다.

최근 텐아시아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전성우는 "처음 도전한 주말드라마였는데 어느새 종영"이라며 "지나고 나니 시간이 어떻게 지난 건지 모르게 흘러간 것 같다. 주말 드라마라는 새로운 장르에 대한 도전을 해봤는데 긴 호흡의 장르에서 새로운 걸 또 느끼게 됐고, 많은 걸 배운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전성우는 이번 작품에서 진기주, 한보름과 호흡을 가장 많이 맞췄다. 소감을 묻자 그는 "긍정적이고 밝은 에너지를 가진 배우들이라 정말 즐거웠다"며 "서로 다른 느낌을 가진 두 배우라 항상 새로운 느낌을 받으면서 연기했다. 다른 작품에서 다른 인물로 다시 만나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두 캐릭터의 매력에 대해 "이빛채운은 친구 같은 매력이 있고, 또 한 번 거절당했다는 것에 대한 거부감으로 마음이 커졌다. 반면 서아는 측은한 동생 혹은 자신과 닮은 결핍의 모습을 보고 동변상련을 느끼다가 자신을 사랑해주는 진심에 큰 매력을 느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