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나인우, 7회부터 등장
제작진 "옷 입고 카메라 앞에 나서자 바로 '온달'"
'달이 뜨는 강' 주연배우 지수가 학폭 논란으로 하차하자, 배우 나인우가 바통을 이어받아 온달 역을 연기한다. 좌측부터 나인우, 지수. /사진=빅토리 콘텐츠
'달이 뜨는 강' 주연배우 지수가 학폭 논란으로 하차하자, 배우 나인우가 바통을 이어받아 온달 역을 연기한다. 좌측부터 나인우, 지수. /사진=빅토리 콘텐츠


'달이 뜨는 강’ 온달로 변신한 나인우의 모습이 공개됐다.

8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7회부터 학폭 논란으로 하차한 지수 대신 나인우의 얼굴로 온달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 설화 속 평강(김소현 분) 공주 이야기를 재해석해 안방극장에 부활시킨 퓨전 사극으로, 첫 방송 이후 월화극 1위 자리를 꾸준히 지키며 사랑받고 있다.

제작진은 7회부터 나인우의 온달을 볼 수 있을 거라 귀띔해 관심을 모은다. 앞서 알려진 바에 따르면 나인우는 9회부터 출연할 예정이었지만, 보다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위해 7회부터 재촬영 및 재편집을 진행한 것이다.

이와 함께 온달로 변신한 나인우의 스틸컷을 최초로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보는 순간 기분이 좋아지는 온달의 분위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사진에는 아무렇게나 질끈 묶은 머리, 해맑은 표정으로 온달 그 자체가 된 나인우가 담겨있다. 자신을 키워준 사씨 부인(황영희 분)이 등을 떠밀어도 허허실실 웃는 온달(나인우 분)의 모습이 모자 케미를 자아내며 시선을 강탈한다.

또 다른 사진 속 비단옷을 입은 온달도 눈에 띈다. 단정하게 빗은 머리와 깔끔한 옷차림에 진지한 표정까지 더해져 지금까지 온달과는 180도 다른 분위기를 자아낸다. 흔들림 없는 그의 자세와 표정에서 훗날 대장군이 될 온달의 카리스마가 느껴지며 앞으로 펼쳐질 그의 활약에 기대를 더한다.

이와 관련 '달이 뜨는 강' 측은 "시청자분들에게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보여드리기 위해 나인우의 등장을 앞당기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뭉쳐준 타 연기자들 및 스태프들에게 감사의 말씀드린다"며 "옷을 입고 카메라 앞에 나타나는 순간 '온달이다'라고 현장 모든 이들을 감탄하게 한 나인우 표 온달을 기대하며 7회 방송을 기다려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나인우가 그리는 온달을 만나볼 수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7회는 오늘(8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