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T '굿이야' 참여
"만족감과 감사함"
김확세 역 신스틸러
배우 인교진 / 사진 = H&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인교진 / 사진 = H& 엔터테인먼트 제공


'오! 삼광빌라!' 인교진이 종영을 앞두고 시청자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7일 종영하는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김확세 역으로 주말 저녁 안방극장을 유쾌하게 사로잡은 인교진이 소속사 H& 엔터테인먼트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오! 삼광빌라!' 종영 인사를 건넸다.

인교진은 거리를 방황하던 과거를 청산하고, 트로트 가수를 목표로 성실히 살아가는 김확세를 맛깔나게 표현하며 신스틸러 활약을 펼쳤다. 삼광빌라 안방마님 이순정(전인화 분)과는 가슴 따뜻한 정을 나누며 뭉클한 감동을, 이만정(김선영 분)과는 유쾌함과 애절함을 넘나드는 로맨스로 환한 웃음을 선사했고, 등장하는 매 장면 캐릭터에 녹아들어 몰입도를 높였다.

더불어 인교진은 극 중 트로트 가수답게 OST에 직접 참여하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발표한 노래 '굿이야'로 연기뿐만 아니라 트로트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시청자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인교진은 "'오! 삼광빌라!'가 장장 7~8개월간의 긴 항해를 마치고 벌써 종영을 맞이했다"면서 "아쉬움도 크고 서운한 마음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긴 시간 동안 잘 해왔구나'라는 만족감과 감사함이 있는 것 같다"고 시원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힘든 시기라 저희가 이 시간 동안 잘 할 수 있을지 의구심도 들었고, 잘했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있었는데 감사하게도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면서 "많은 시청자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감사했다"며 시청자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또한 "제가 이번에 트로트 가수 역할이어서 OST에 참여도 했다"며 "곡 '굿이야'도 많은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행복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고 기쁜 심정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인교진은 "그동안 김확세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드리고, 다음 작품에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앞으로의 다짐을 밝혔다.

한편, '오! 삼광빌라!' 최종회는 7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