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오, '마우스' 출연
신상에 예민한 신형사 役
사진=tvN '마우스' 방송 화면.
사진=tvN '마우스' 방송 화면.


표지훈(피오)이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에 첫 등장했다.

지난 4일 방송된 ‘마우스’에서는 이희준(고무치 역)의 경찰 후배 신형사로 분한 표지훈의 모습이 처음으로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신형사는 살인사건 현장에서 기혁(윤서현 분)과 무치(이희준 분) 사이에서 등 터진 새우 마냥 눈치를 보는 모습으로 짠내를 유발하는 막내의 애환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내 숙취로 구역질을 하는 무치의 입을 무참히 틀어막은 그는 “신상 옷 태그도 안 뗐다”라며 고래고래 소리를 질렀고, 특히 범인을 연행하는 와중에도 “신발 좀 밟지 마! 줄 서서 산거라고!”라며 목에 핏대를 세우는 모습이 깨알 같은 웃음을 유발했다.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 분)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이희준)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퍼센트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에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인간 헌터 추적극.

표지훈이 맡은 신형사는 정정당당한 실력을 통해 경찰이 된 인물로, 여기저기 사고만 치고 다니는 고무치를 진심으로 존경하고 따르는 막내다. 앞으로 표지훈 특유의 천진난만하고 순수한 모습을 녹여 자연스러운 현실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마우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