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경수진./ 사진=tvN 방송화면
'마우스' 경수진./ 사진=tvN 방송화면


배우 경수진이 tvN 드라마 '마우스'에 본격적으로 등장 했다. 비주얼부터 눈빛까지 프로 의식 가득한 PD로 변신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경수진은 '마우스'에서 이른 나이부터 각종 언론인상 및 특종상을 휩쓸고 취재를 위해서는 물불 안 가리는 시사교양 PD 최홍주 역을 맡았다.

지난 4일 방송된 '마우스' 2회에서 홍주는 취재를 위해 경찰서를 오가며 첫 등장했다. 연이어 일어나고 있는 살인 사건에 대한 방송을 준비하던 중 무치(이희준 분)를 찾아와 정보를 얻기 시작한 것.

홍주는 무치와의 티키타카 대화를 통해 남다른 케미를 펼친 것은 물론, "나 냄새 맡으면 핏불처럼 물고 안 놓는 거 몰라?"라고 말하며 원하는 것은 어떻게든 얻어내는 능력자 PD의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체육관 관장, 여종업원 살인 사건 현장을 직접 돌며 시청자들의 이해를 높이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뿐만 아니라 극 후반에는 '셜록 홍주'라는 프로그램 속 MC로서의 모습까지 선보이며 드라마의 풍성함을 더했다.

경수진은 털털한 옷차림부터 말투, 사건에 대해 진중하게 파고드는 태도 등 프로페셔널한 PD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그동안 경수진은 드라마 '조선생존기', '트레인', '허쉬' 등 굵직한 작품에서 의사, 검사, 경찰, 기자 등 다채로운 역할을 자연스럽게 소화해 온 만큼 이번 '마우스'를 통해 또 한 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지 관심이 쏠린다.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 분)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퍼센트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인간헌터 추적극'이다.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