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마우스', 3일 첫 방송
이승기X이희준X박주현X경수진 출연
배우 이승기가 3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배우 이승기가 3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배우 이승기가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3일 오전 '마우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최준배 감독과 배우 이승기, 이희준, 박주현, 경수진이 참석했다.

'마우스'는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 분)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이희준 분)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퍼센트로 불리는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작품이다.

SBS 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을 집필한 최란 작가와 MBC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를 통해 섬세한 연출력을 뽐낸 최준배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앞서 '마우스'는 첫 회 19금 편성을 받아 화제를 모았다. 이에 이승기는 "올해 새롭게 시작하는 작품인 만큼 가장 독보적이라고 말하는 게 맞는 것 같다. 이번에 19세 편성으로 결정이 됐는데, 그 부분에 대해 승낙해준 tvN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스릴러라는 장르를 증명하기 위해 잔혹한 장면이 나와야 하는 부분이 있다. 작가님이 말하고자 하는 사회적인 메시지를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장치"라며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서는 19금 편성이 불가피한데, 방송사 입장에서는 부담감도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배우로서 되게 감사하다. 혹여나 수위 조절로 인해 필요 부분을 걷어낼까 봐 걱정이 됐다"면서 "처음으로 19세 작품을 하기 때문에 내 필모그래피에는 돋보일 수밖에 없다. 그동안 나를 알아 왔던 시청자들이 어떻게 받아들여 줄지 궁금하다"며 웃었다.

한편 '마우스'는 3일 밤 10시 30분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