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타임즈', 지난달 28일 방송
이서진X이주영, 김영철 살렸다
충격 반전 엔딩
/사진=OCN 토일드라마 '타임즈' 방송화면
/사진=OCN 토일드라마 '타임즈' 방송화면


배우 이서진과 이주영이 드디어 김영철을 살렸다. OCN 토일드라마 '타임즈'에서다.

지난달 28일 방송된 '타임즈' 4회에서 형사 한도경(심형탁 분)은 서기태(김영철 분) 뺑소니 사건을 조작한 인물로 드러나 소름 돋는 반전을 선사한 데 이어, 이진우(이서진 분)와 서정인(이주영 분)의 5년 시간차 연결마저 끊어 놓았다. 2015년에는 이진우를 경찰서에 연행해 핸드폰을 빼앗았고, 2020년에는 서정인을 최 비서관(박충선 분)을 미끼로 불러내 바닷속에 빠뜨렸다.

하지만 저격범 김진철(유재명 분)이 총격 사건의 배후가 한도경이란 사실을 자백하면서 앞으로 벌어질 사건들이 모두 바뀌었다. 살인 교사 혐의로 체포된 한도경은 누군가의 사주를 받고 이송 중 탈주했다. 이후 서기태가 유세 중이던 부당 해고 농성장으로 질주했다. 서정인이 짐작한 대로, 서기태를 죽이기 위해 사람들을 이용하고 있는 또 다른 배후가 있다는 사실이 드러난 순간이다.

아무런 상관도 없는 희생자 8명을 구하기 위해 이진우가 나섰다. 경찰서에서 풀려나자마자 서정인으로부터 전해진 정보에 따르면 앞으로 22분 안에 한도경을 막아야 하는 급박한 상황이었다. 농성장으로 다급히 달려간 이진우는 돌진하던 한도경의 차를 들이받아 인명 피해를 막았다.

이로 인해 또다시 2020년이 바뀌었다. 국정 수행 중인 서기태의 기사를 접한 서정인은 드디어 아버지를 살려냈다는 안도감에 눈물을 흘렸다. 이진우에게도 이 사실과 함께 "우리가 이번엔 진짜 해결했다. 이제 더 이상 엮일 일 없다"고 전했다. 이어 한도경의 행보를 묻는 이진우에게 "살해 동기도 아직 모르는 상태"라며 이틀 후 한도경이 구치소에서 자살한다는 사실도 알렸다.

이대로 이 사건을 묻을 수 없었던 이진우는 한도경을 찾아가 "왜 이런 짓을 했나?"라며 따져 물었다. 그런데 한도경의 입에서 충격적인 발언이 쏟아져 나왔다. 이진우의 동생 이근우(하준 분)는 자살한 것이 아닌 살해당했으며, 그를 죽인 인물이 바로 이진우가 두 번이나 목숨을 살린 서기태라는 것. 서정인에게 이용당했다는 발언이 더해지자 혼란에 휩싸인 이진우는 할 말을 잃었다.

청와대에서 살아있는 아버지를 만나 감격에 젖은 서정인과 한도경의 폭탄 고백에 충격을 받은 이진우의 온도 차 엔딩은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제 완전히 끝난 것"이라며 마지막 인사말을 나누던 중, 두 사람의 핸드폰 배터리가 갑자기 소진되는 이상 현상이 일어났다. 서정인이 찾아간 수리 기사에 따르면, 시중에서 판매하지 않는 핸드폰 기종으로, 더 이상 부품이 나오지 않아 수리 가능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 이에 과거와 현재의 연결이 지속될 수 있을지 확실치 않은 가운데, 서기태의 목숨을 위협하는 배후에 이어, 이근우의 죽음에 얽힌 미스터리가 더해지면서 이진우와 서정인의 비대면 공조도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수도권 가구 평균 3.1%, 최고 3.5%, 전국 가구 평균 2.8%, 최고 3.2%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OCN 타깃인 남녀 2549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평균 1.3%, 최고 1.7%, 전국 평균 1.4%, 최고 1.7%를 차지했다.

한편 '타임즈'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