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로 커플' 눈빛 맞춤
얽히고설킨 관계
차가워진 석훈
'펜트하우스2' / 사진 = SBS 제공
'펜트하우스2' / 사진 = SBS 제공


'펜트하우스2' 김현수와 김영대가 쓸쓸한 눈빛 맞춤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단짠 애틋 투 샷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다. 무엇보다 첫 방송 만에 최고 시청률 20%를 돌파하며 화려한 귀환을 알린 '펜트하우스2'는 3회에서 또다시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천서진(김소연)의 쉐도우 싱어로 등장하면서 최대 약점을 움켜쥐게 된 오윤희(유진)이 천서진에게 은퇴를 요구했던 상황. 그 사이 미국에 있던 오윤희의 딸 배로나(김현수)가 엄마 오윤희 몰래 천서진에게 청아예고 재입학을 부탁하는 데 이어, 헤라키즈들의 모함으로 폭행 사건에 휘말리면서 궁지에 몰렸다. 이에 천서진은 배로나를 방패막으로 삼아 오윤희의 은퇴 협박에 맞서고 배로나의 재입학을 허가했다.

이와 관련 김현수와 김영대가 아련한 분위기로 마주선 단짠 애틋 현장이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극중 청아예고에 재입학한 배로나가 주석훈이 있는 피아노 연습실에 찾아온 장면. 피아노 연습을 하고 있던 주석훈 곁으로 배로나가 다가서지만 주석훈은 이내 자리를 떠나려 하고, 이때 배로나가 주석훈을 붙잡으면서 묘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그러나 배로나의 애틋한 붙잡음에도 주석훈은 차가운 눈빛을 드리우며 돌아선 상황. 과연 두 사람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풋풋한 사랑을 이룰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펜트하우스' 시즌1에서 풋풋하고 사랑스러운 커플로 설렘을 자극했던 김현수와 김영대는 살인자 딸과 피해자 아들이라는 비극적인 운명을 맞이하며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안겼던 터. 그러나 극중 배로나 엄마 오윤희(유진)가 누명을 벗게 되면서 배로나, 주석훈 커플의 행보에 응원 물결이 쏟아지고 있다. 이번 단짠 애틋 현장에서 김현수, 김영대는 시종일관 밝은 미소로 주위를 밝히는가 하면 카메라 앞에서는 진지한 눈빛을 반짝이며 현장의 몰입도를 끌어올려, 앞으로 두 사람의 케미에 더욱 기대감을 모았다.

제작진은 "김현수와 김영대는 현장에서도 귀여운 케미로 스태프들에게 많은 응원을 받고 있는 커플"이라며 "로나, 석훈에게 또 어떠한 이야기가 펼쳐질지 4회 방송에서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펜트하우스2' 4회는 2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