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 온라인 생중계 캡처
사진=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 온라인 생중계 캡처


김은희 작가가 '킹덤: 아신전'을 연내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25일 오전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넷플릭스 서울 오피스 콘텐츠 부문 임원과 제작진, 배우 등 한국 창작자들이 참석해 넷플릭스 현황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세션1은 '넷플릭스와 한국 창작 생태계의 동행'이라는 주제로 진행돼, 넷플릭스의 김민영 한국 및 아시아 지역 콘텐츠 담당 총괄과 '킹덤'의 김은희 작가, '인간수업' 제작사 윤신애 스튜디오329 대표가 참석했다.

김은희 작가는 "'킹덤 시즌2'를 보셨다면 아시겠지만 마지막에 깜짝 출연해주셨던 전지현 씨가 연기해준 아신, 또 다른 전사를 다룬 '킹덤: 아신전'을 준비 중이다. 올해 안에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윤신애 대표는 "'인간수업'을 했던 진한세 작가와 '글리치'를 넷플릭스와 준비하고 있다. 정체불명의 독특한 영상을 남기고 갑자기 사라진 남자친구를, UFO를 쫓는 사람들과 미스터리한 정체에 다가가는 이야기"라고 귀띔했다. 또한 "'인간수업' 못지 않은 재밌는 이야기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영 총괄은 "'킹덤'은 전세계에 한국 콘텐츠의 위상을 높인 작품이다. '킹덤: 아신전'은 그 세계관을 확장시켜 한국 프랜차이즈로서 더 큰 즐거움 드릴 수 있을 것이다. 김은희 작가와 밥을 먹거나 하는 자리에서 작가님은 항상 무궁무진한 스토리를 갖고 있고 상상하지 못한 스토리 말씀해주셔서 감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진한세 작가님에게서는 항상 어떤 토리가 나올까 궁금해진다. '글리치' 역시도 작가님만의 독특한 상상력으로 기존에 보지 못했던 새로운 이야기 선보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