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수, 학교 폭력 의혹
결국 첫 방송일 연기
"출연자 관련 사안"
'디어엠' 포스터 / 사진 = KBS 제공
'디어엠' 포스터 / 사진 = KBS 제공


배우 박혜수가 출연하는 드라마 '디어엠'이 첫 방송일을 결국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24일 오후 KBS 2TV 새 금요드라마 '디어엠' 측은 "최근 제기된 '디어엠' 출연자 관련 사안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프로그램의 완성도 제고를 위해 오는 26일 예정이었던 첫 방송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첫 방송 변경 일정은 추후 공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26일 KBS 편성표에는 해당 시간에 '디어엠'이 빠지고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 재방송이 편성된 바 있다.

한편,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혜수를 지목하는 과거 학교 폭력 폭로글이 게재돼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박혜수 측은 부인한 상태다.

전문

안녕하세요, KBS 금요드라마 '디어엠' 제작진입니다.

'디어엠'을 기다려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양해 말씀드립니다.

최근 제기된 '디어엠' 출연자 관련 사안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프로그램의 완성도 제고를 위해
2월 26일 금요일 예정이었던 첫 방송을 연기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