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망의 화신 한세권 役
정재영X문소리와 대립
빌런으로 이미지 변신
배우 이상엽./사진제공=웅빈이엔에스
배우 이상엽./사진제공=웅빈이엔에스


배우 이상엽이 MBC 새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에 캐스팅됐다.

오는 6월 첫 방송되는 ‘미치지 않고서야’는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중년들의 치열한 생존담으로, 직장인이라면 한 번쯤 고민할 법한 '퇴사'와 '이직'부터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는 '해고'까지 중년 '직딩'들의 생존을 위한 오피스 활극이 유쾌한 감동과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상엽은 극 중 전자회사 사업부 한세권 역을 맡는다. 한세권은 그룹 오너와 친인척이지만 오너 패밀리에 끼지 못하는 열등감을 지닌, 인정받고 출세하고 싶은 욕망이 큰 인물이다. 또 학벌은 좋으나 일머리는 부족한, 겉은 화려하지만 속은 한없이 찌질한 캐릭터로 정재영, 문소리와 대립각을 세우며 극의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그간 다수의 작품에서 다채로운 감정 표현과 몰입도를 높이는 열연을 선보여온 이상엽은 차기작으로 오피스극을 선택, 빌런으로 이미지 변신을 꾀한다. 지난해 SBS ‘굿캐스팅’과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KBS 드라마 스페셜 ‘연애의 흔적’ 등을 통해 로맨티스트로 큰 사랑을 받았던 이상엽이 180도 다른 모습으로 컴백을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선덕여왕’, ‘주몽’, ‘웰컴2라이프’ 등을 연출한 김근홍 PD와 ‘마녀의 법정’, ‘동안미녀’등을 집필한 정도윤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배우 정재영, 문소리, 김남희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