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낫서른' 오기환 감독
원작과의 차별점 "곁가지 잘라내"
"정답 없어, 해답 찾아보길"
'아직 낫서른' 배우 송재림, 차민지, 정인선, 오기환 감독, 배우 안희연, 강민혁./사진제공=카카오M
'아직 낫서른' 배우 송재림, 차민지, 정인선, 오기환 감독, 배우 안희연, 강민혁./사진제공=카카오M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서른'의 오기환 감독이 원작과의 차별점에 대해 말했다.

23일 오후 '아직 낫서른'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웹툰 '85년생'이 원작인 '아직 낫서른'은 적당히 교묘하고 적당히 똑똑해졌지만, 여전히 흔들리고 방황하는 서른 살 세 여자 서지원(정인선 분), 이란주(안희연 분), 홍하영(차민지 분) 의 일과 사랑을 담은 공감 로맨스물.

이날 원작과의 차별점을 묻자 오기환 감독은 "원작을 깔끔하게 정리하면서 곁가지들을 잘라냈다"며 "20분 길이의 15개 영상을 300분 영화라고 생각하고 만들었다. 배우들의 하모니가 풍성하다"고 자신했다.

서른을 앞둔 사람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냐고 묻자 안희연은 "고민이 많을 수밖에 없는 나이고 불안할 나이다. 그러니 마음껏 불안해하라는 말을 김수미 선생님한테 들었는데 위로가 되더라. 우리 모두 마음껏 불안해합시다!"라고 말했다. 정인선은 "나는 혼자 고민을 품는 스타일인데, 대본을 보고 '나 혼자만 고민하는 게 아니구나' 하면서 위안을 얻었다. 시청자들도 드라마를 보며 위로를 얻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오 감독은 관전 포인트에 대해 "드라마에 정답을 마련하지 않았다. 각자의 해답을 찾아보며 편하게 봐 달라"고 요청했다.

'아직 낫서른'은 23일을 시작으로 매주 화, 토요일 오후 5시 카카오TV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