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X윤철에 '열광'
새털처럼 가볍다
빌런 속 귀여운 매력
'펜트하우스2' / 사진 = SBS 영상 캡처
'펜트하우스2' / 사진 = SBS 영상 캡처


'펜트하우스2' 윤주희가 미워할 수 없는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물들였다.

20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는 상아(윤주희 분)가 윤희(유진 분)와 윤철(윤종훈 분)의 러브스토리에 열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상아는 서진(김소연 분)과 단태(엄기준 분)의 약혼식에 나란히 나타난 윤희·윤철 커플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곧이어 변화된 윤철의 스타일을 비롯해 사업가 포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남자는 여자를 잘 만나야 한다'는 마리(신은경 분)의 말에 맞장구를 치며 첫사랑이었던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에 흥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패악을 부리는 서진에게 한 치도 물러나지 않고 맞서는 윤철을 목격하고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마치 반하기라도 한 듯 감동한 상아는 윤희에게까지 손을 내밀며 헤라클럽 입성을 환영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상아가 이렇게 태도 변화를 보인 데에는 존 바이오 비상장주식을 주겠다는 윤철의 제안이 큰 몫을 했다는 점에서 웃음을 자아낸다. 서진·단태와 윤희·윤철의 대결구도 사이에서 오가고 있는 새털처럼 가벼운 상아의 마음이 어디로 향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는 규진(봉태규 분)이 술김에 마리(신은경 분)에게 입을 맞추는 모습이 그려져 과연 상아·규진·마리 트리오의 우정 아닌 우정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극 중 윤주희는 역대급 빌런들 사이에서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의 상아 역을 선보이며 귀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펜트하우스2'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