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제작발표회
김소연 "악녀 수식어 유지됐으면"
유진 "김소연, 연기 욕망 강해"
'펜트하우스2' 배우 김소연/ 사진=SBS 제공
'펜트하우스2' 배우 김소연/ 사진=SBS 제공


배우 김소연이 작품에 임하는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19일 열린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으며 배우 유진, 김소연,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 박은석, 윤주희, 하도권이 참석했다.

'펜트하우스2'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으로,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다.

이날 김소연은 악녀 수식어에 대해 "어렵게 얻은 수식어라서 시즌3까지 유지됐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천서진이 어떻게 욕망을 풀어가는지 계속 궁금해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천서진은 안타까울 정도로 모든 걸 다 가져야만 속이 시원한 여자"라며 "저는 '펜트하우스2가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하는 욕망 밖에 없다"고 했다. 이에 유진은 "내가 볼 때 김소연 언니는 연기를 잘해야겠다는 욕망 밖에 없는 것 같다"며 치켜세웠다.

지난 시즌 명장면을 만들어 낸 김소연은 "조명이나 분위기를 잘 잡아주신 작가님, 감독님, 스태프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이번에는 연기를 하면서 예뻐 보이고 싶은 적이 한 번도 없었다. 나도 신기하다"고 설명했다.

'펜트하우스2'는 1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