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제작발표회
엄기준 "이번에도 멜로 있다"
"뉴페이스도 있어, 키스신 고민"
봉태규 "전무후무하다" 감탄
'펜트하우스2' 배우 엄기준/ 사진=SBS 제공
'펜트하우스2' 배우 엄기준/ 사진=SBS 제공


배우 엄기준이 새로운 키스신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19일 열린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으며 배우 유진, 김소연,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 박은석, 윤주희, 하도권이 참석했다.

'펜트하우스2'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으로,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다.

엄기준은 이날 "시즌1에서 주단태의 악행을 능가한다"며 "이번에도 멜로는 있다. 뉴페이스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즌2를 위해 준비한 점에 대해 "어떻게 하면 키스를 더 잘할 수 있을지 고민해봤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를 듣던 봉태규는 "저도 연기를 하면서 제작발표회를 많이 해봤지만 이런 대답은 전무후무한 대답"이라며 "요즘 말로 '박제'해야되는 것 아니냐"고 감탄했다.

이어 '병약섹시' 수식어를 얻은 윤종훈도 "엄기준 형과 함께 키스에 대해 공부해보며 섹시함에 대해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박은석도 "키스신에 욕심이 난다"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펜트하우스2'는 1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