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여신강림', 지난 4일 종영
차은우, '엄친아' 이수호 役
"학창 시절, 향수 불러일으켰다"
tvN 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이기적인 유전자를 지닌 '엄친아' 이수호 역으로 열연한 가수 겸 배우 차은우. /사진제공=판타지오
tvN 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이기적인 유전자를 지닌 '엄친아' 이수호 역으로 열연한 가수 겸 배우 차은우. /사진제공=판타지오


가수 겸 배우 차은우가 tvN 드라마 '여신강림'을 통해 학창 시절의 향수를 느꼈다고 했다.

차은우가 지난 17일 '여신강림' 종영을 맞아 텐아시아와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여신강림'은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임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이수호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차은우는 극 중 이기적인 유전자를 지닌 '엄친아' 이수호 역으로 열연했다. 그는 한층 성숙해진 연기력으로 시시각각 변하는 캐릭터의 감정 변화를 세심하게 표현했다.

더불어 로맨스부터, 코미디, 액션까지 다양한 매력을 유감없이 뽐내며 '인생 캐릭터'라는 수식어를 얻는 등 호평을 끌어냈다.

이날 차은우는 "'여신강림'을 찍으면서 학창 시절이 그립고 생각났다. 당시의 이동민은 방과 후 축구나 농구를 하고 학원을 가는 등 매주 반복된 생활을 살았다"면서 "무엇보다 수학여행을 못 가본 게 너무 아쉬웠다. 그런데 이번 작품을 통해 수학여행도 가고, 진짜 학교 같은 분위기가 느껴졌다. 대리만족을 할 수 있어 너무 좋았다"며 웃었다.

또한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또래 배우들과 촬영한 것 같다. 진짜 2학년 5반에 있는 것 같았고, 현장 분위기가 시끌시끌해서 교내 분위기처럼 느껴졌다"고 밝혔다.

한편 '여신강림'은 지난 4일 4.5%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