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1분 하이라이트 공개
극과 극 두 남자의 공조
3월 3일 첫방
'마우스' 1분 하이라이트./사진제공=tvN
'마우스' 1분 하이라이트./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가 1분 하이라이트 영상과 캐릭터 합본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는 3월 3일 첫 방송되는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 분)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이희준 분)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퍼센트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인간헌터 추적극’이다.

이와 관련해 ‘마우스’가 긴박감 넘치는 스토리의 정수를 꾹꾹 눌러 담은 1분 하이라이트 영상과 강렬한 캐릭터 이미지를 극대화 한 캐릭터 합본 포스터를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1분 하이라이트 영상은 정바름의 “사이코패스 중 1퍼센트, 프레데터, 정말 무시무시한 괴물일까”라는 의구심과 두려움이 섞인 내레이션에서 시작된다. 이어 착하다 못해 어리숙해 보이는 면모로 하는 행동마다 어설픔을 자아내는 신입 순경 정바름과 “나같이 잃을 것도 없고 악만 남은 놈들이 상대해야할 놈들”이라는 말로 프레데터를 향한 적의를 드러낸 고무치의 극과 극 활약이 펼쳐져 흥미를 자아낸다.

그리고 극악무도한 범인 프레데터가 정체를 알리고, 이어 싸늘한 표정의 김강훈이 등장하자 모두가 겁에 질려 피하는 모습이 더해져 궁금증을 높인다. 더불어 고무치가 잔뜩 겁에 질려 눈물만 뚝뚝 흘리는 정바름의 얼굴을 부여잡고 “지금부터 네가 본거 하나도 빠짐없이 얘기해. 그래야 그 새끼 잡아”라고 윽박지르면서 두 사람이 괴물 ‘프레데터’와 얽히게 됐음이 드러났다. 결국 정바름이 고무치를 향해 “저도 이번 수사에 좀 껴주세요”라고 부탁하면서 극과 극 두 남자가 한 사건을 두고 뜻밖의 공조를 이루게 되는 서막이 펼쳐져 기대를 모았다.
'마우스' 캐릭터 합본 포스터./사진제공=tvN
'마우스' 캐릭터 합본 포스터./사진제공=tvN
여기에 정바름-고무치-오봉이(박주현 분)-최홍주(경수진 분)의 캐릭터 합본 포스터는 사건 현장과 단서들을 찍은 사진과 네 사람을 붉은 실로 얼기설기 연결한 미스터리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들의 심각한 얼굴 위로 ‘사이코패스 중 1퍼센트를 우리는 프레데터라고 부른다. 그들에게 인간은 그저 사냥감일 뿐이다’라는 두려움과 무력감이 느껴지는 문구가 더해지며 이 사건 지도의 주인공의 과연 누구일지, 향후 전개될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부추기고 있다.

제작진은 “미스터리 사건을 둘러싼 인물들의 감정과 행동, 그리고 작품만의 독보적인 분위기 등을 효과적으로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다”며 "워낙 복잡하고 반전이 많은 스토리라 주어진 단서들이 어떻게 연결되고 전개될 지 직접 추리하며 시청해주신다면 새로운 재미를 느끼실 것"이라고 전했다.

‘마우스’는 내달 3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