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 엘리트 형사 한주원 役
"캐릭터와 싱크로율? 전혀 달라"
"연기적 욕심 늘 가지고 있다"
'괴물' 배우 여진구./사진제공=JTBC
'괴물' 배우 여진구./사진제공=JTBC


’배우 여진구가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 밝혔다.

18일 오후 JTBC 새 금토드라마 '괴물'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괴물'은 만양에서 펼쳐지는 괴물 같은 두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괴물은 누구인가! 너인가, 나인가, 우리인가'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지며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다.

여진구는 비밀을 안고 만양 파출소로 내려온 엘리트 형사 한주원으로 분한다. 탄탄대로를 걷던 그는 '괴물보다 더 괴물' 같은 파트너 이동식을 만나 소용돌이에 휘말린다. 여진구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대본의 탄탄함과 스릴러가 주는 호기심도 매우 흥미로웠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한주원을 '괴물이 되려고 하지 않는 인물'이라고 정의한 여진구. 그는 "본인의 고집도 있고, 경찰로서의 책임감과 의무감도 뚜렷하다. 청결에 굉장히 예민하고, 엘리트 코스를 밟아오면서 머리로 사건을 해결해왔던 사람"이라며 "만양에 내려오면서 산전수전을 겪으며 삶을 배우게 된다. 괴물 같은 사람들 사이에서 홀로 싸워 나가지만, 사건을 파헤칠수록 '이걸 지켜낼 수 있을까?' 하는 인생의 큰 질문을 던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렇기에 "초반의 캐릭터 모습을 잃지 않으면서 후반까지 어떻게 끌고 연기해 나갈지 고민을 많이 했고, 행동과 말투, 태도, 표정도 연구 했다"고 밝혔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묻자 여진구는 "평소 모습과 너무 다르다. 난 깔끔한 편이 아니다. 편안한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본인 안에 있는 괴물은 없을까. 여진구는 "연기적인 욕심은 늘 가지고 있고, 요즘에는 선배님들과 같이 회식하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다"며 미소 지었다.

'괴물'은 오는 19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