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 미래에서 온 강서해 役
"강서해는 아미, 방탄소년단 굿즈 수집"
'시지프스' 17일 첫방
'시지프스' 박신혜./사진제공=JTBC
'시지프스' 박신혜./사진제공=JTBC


배우 박신혜가 캐릭터에 대해 설명하며 방탄소년단(BTS)를 언급했다.

17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시지프스: the myth'(이하 '시지프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

'시지프스'는 세상에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존재를 밝혀내려는 천재공학자 한태술(조승우 분)과 그를 위해 멀고도 위험한 길을 거슬러 온 구원자 강서해(박신혜 분)의 여정을 담은 판타지 미스터리물.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닥터 이방인', '주군의 태양' 등을 연출한 진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제작비 200억 원이 투입된 사전 제작 드라마다.

박신혜는 한태술을 구하기 위해 미래에서 온 용맹한 전사 강서해 역을 맡았다. 박신혜는 "서해에게는 2035년이 현재고, 2021년이 과거다. 전쟁으로 인해 가족을 잃었기에 다시 한 번 전쟁을 막을 수 있을 수 있다는 말을 듣고 아빠의 만류에도 과거로 돌아간다. 대담함 속에 가족에 대한 애착이 있고, 순수한 마음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신혜는 "촬영 전부터 액션팀과 합을 맞추면서 몸에 기본적인 것들을 익히려고 했다. 또 지난해 5월부터 미래 분량을 촬영했고, 7월부터 현재 분량을 찍었는데 서해에게는 현재가 기억 속에 없는 상황이지 않나. 9살에 전쟁이 일어났으니까. 그래서 현재를 바라보는 어색함에 초점을 맞춰 연기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시지프스' 예고 영상에는 방탄소년단의 '봄날'이 등장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진혁 감독은 "아무것도 없는 미래의 폐허 속에서 살아가야하는 서해가 무엇에 의지할 수 있을까 생각하다 BTS의 흔적들을 찾아가는 게 서해에겐 하나의 놀이인 것으로 설정했다. '봄날'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노래"라고 말했다. 이에 박신혜는 "서해는 BTS 굿즈 수집이 취미"라고 덧붙였다.

'시지프스'는 17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