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TV '도시남녀의 사랑법', 지난 16일 종영
소주연, 엉뚱하지만 사랑스러운 캐릭터 서린이 役
"공감과 위로 줄 수 있어 기쁘다"
/사진=카카오TV '도시남녀의 사랑법' 방송화면
/사진=카카오TV '도시남녀의 사랑법' 방송화면


배우 소주연이 카카오TV '도시남녀의 사랑법'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복잡한 도시 속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품고 치열하게 살아가는 청춘들의 연애담을 그린 작품이다.

소주연은 극 중 엉뚱하지만 사랑스러운 캐릭터 서린이 역으로 열연했다. 그는 보기만 해도 웃음 짓게 되는 매력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어 차세대 '로코퀸'으로 성장할 가능성을 확실하게 증명했다.

특히 오랜 연인인 최경준(김민석 분)과의 감정 충돌이 잦아지고 결국 이별을 맞이하게 되는 장면에서 소주연은 당혹스러움과 슬픔을 자연스럽게 풀어내며 많은 이의 눈물과 공감을 끌어냈다.

소주연은 17일 소속사 이앤에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그동안 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장르에 도전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 모두가 힘든 시기이지만, '도시남녀의 사랑법'을 통해 많은 분이 공감하고 위로받았다면 그것만으로도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 많은 사랑 보내줘서 너무 행복했고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좋은 분들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많이 배웠던 현장이었다. 무엇보다 매력적인 캐릭터를 연기하며 나 또한 많이 배우고 성장했다. 앞으로 더 발전된 모습 보여주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소주연은 지난 16일 종영한 '도시남녀의 사랑법'을 통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이며 앞으로의 행보를 더욱 궁금케 했다. 또한 현재 출연 중인 카카오TV '아름다웠던 우리에게'도 금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