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수 김소현, 행동 개시
아버지 김법래 암살하나
제작진 "뒤틀린 운명" 예고
'달이 뜨는 강' 2회 예고/ 사진=KBS2 제공
'달이 뜨는 강' 2회 예고/ 사진=KBS2 제공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김소현이 김법래 암살을 시도한다.

지난 15일 첫 방송된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연출 윤상호/제작 빅토리콘텐츠)이 첫 방송부터 휘몰아치는 스토리와 감각적인 영상미, 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달이 뜨는 강'은 첫 방송부터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쾌조의 시작을 알렸다.

'달이 뜨는 강' 첫 회는 고구려 공주로 태어나 살수로 살게 된 평강(김소현 분)의 파란만장한 삶을 보여줬다. 어머니 연왕후(김소현 분)와 함께 떠난 순행길에서 어머니를 잃고, 여기에 아버지 평원왕(김법래 분)의 광기에 휩싸인 모습을 본 평강. 이후 기억을 잃은 평강은 두중서(한재영 분)에 의해 천주방 살수 염가진으로 키워졌다.

첫 방송 말미에는 두중서가 평강에게 고구려 태왕이자 그의 진짜 아버지인 평원왕을 죽이라는 명을 내려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했다. 또한 두중서는 평원왕만 죽인다면 살수로서 평강의 모든 소임도 끝나게 해주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임무를 위해 길을 떠나던 평강이 밀렵꾼과 대치중이던 온달을 만나 앞으로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했다.

이런 가운데 16일 제작진이 평원왕의 제의에 잠입한 평강의 스틸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평원왕은 제사상을 앞에 두고 제의를 지내고 있다. 그의 무덤덤한 듯 의중을 알 수 없는 표정이 무엇을 위한 제사인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또한 무녀로 변신한 평강이 시선을 강탈한다. 다른 이들과 똑같은 옷으로 자신을 감추고 있지만, 그의 눈빛만큼은 날카롭게 빛이 나고 있다. 목표인 평원왕을 바라보는 평강의 번뜩이는 눈빛이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한다.

그런가 하면 고구려 최고 장군의 자리에 있는 고건(이지훈 분)의 모습도 눈에 띈다. 태왕을 지켜야 하는 장군으로서 제의에 참석한 그의 강렬한 카리스마가 삼엄한 분위기를 만들어 낸다. 또한 어린 평강과 인연이 있던 고건이 무녀로 잠입한 평강을 알아볼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제작진은 "평강이 평원왕을 죽이기 위해 무녀로 변신해 제의에 잠입한다. 자신의 아버지를 죽여야 하는 평강의 뒤틀린 운명이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하며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또한 살수 염가진으로 살아온 평강이 공주였던 자신의 모습을 기억하는 사람들에게 이토록 가까이 가는 것은 처음이다. 이에 평강의 이번 잠입이 어떤 나비효과를 낳을지 집중해서 보시면 더욱 재미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달이 뜨는 강' 2회는 오늘(16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