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달이 뜨는 강', 지난 15일 첫 방송
문진승, 천주방의 살수 마태모 役
성공적인 브라운관 데뷔
/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방송화면
/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방송화면


배우 문진승이 강렬한 임팩트로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다.

지난 15일 처음 방영된 '달이 뜨는 강'에서 마태모(문진승 분)는 평강(김소현 분)과 살벌한 대립각을 펼치며 등장했다.

마태모는 평강과 함께 살수 집단 천주방에 속한 잔혹한 살인수다. 그는 살수 수행 중 갓난아이와 어미를 향한 검을 거두고 돌아서는 평강을 대신해 망설임 없이 칼을 휘둘렀다.

마태모는 "방주님 명이잖아. 고구려 놈들은 씨를 말린다. 천주방 최고 살수라면 자비심 같은 거, 내다 버려"라며 소름 끼치는 잔인함을 선보였다. 이후 평강과 한 치의 양보 없는 격렬한 액션 격투를 선보이며 몰입도를 높였다. 냉혈한 살인수 마태모의 등장이 앞으로 평강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기대를 모은다.

이렇듯 문진승은 천주방의 가장 잔인한 살수이자 방주를 향한 충성심이 지극한 인물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실제로 문진승은 캐릭터를 위해 처음 삭발을 감행하며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을 시도했다. 특히 오차 없는 정확한 액션 연기를 소화하기 위해 강도 높은 훈련을 받는 등 싱크로율을 위해 노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진승이 성공적인 첫 브라운관 데뷔를 마친 가운데, 앞으로 어떤 다양한 매력을 뽐낼지 주목된다.

한편 '달이 뜨는 강'은 16일 밤 9시 30분 방영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