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빈센조', 오는 20일 첫 방송
송중기X전여빈X옥택연 출연
김희원 감독 "송중기, 같이 하게 돼 영광"
김희원 감독이 1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토일드라마 '빈센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김희원 감독이 1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토일드라마 '빈센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tvN 새 토일드라마 '빈센조'의 연출을 맡은 김희원 감독이 배우 송중기를 극찬했다.

15일 오후 '빈센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김희원 감독과 배우 송중기, 전여빈, 옥택연이 참석했다.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으로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함께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드라마 '왕이 된 남자', '돈꽃'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준 김희원 감독과 드라마 '열혈사제', '김과장' 등을 통해 탄탄한 필력을 입증한 박재범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날 김 감독은 "송중기의 필모그래피 중 KBS 2TV 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를 좋아한다. 순수한 얼굴 안에 고독함이 느껴지는데, 그게 이번 작품의 캐릭터와 일치한다고 생각했다"면서 "박 작가님의 대본은 코미디와 서사를 진행하는 능력 등 여러 가지가 배우에게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송중기는 그걸 해석하는 능력이 타고났다. 연출에게는 완벽한 파트너다. 내가 같이하게 돼 영광"이라고 전했다.

이에 송중기는 "극찬을 해줘서 어쩔 줄 모르겠다. 감독님이 너무 좋게 말해줬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빈센조'는 오는 20일 밤 9시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