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나라, '암행어사' 종영 소감
"마지막 아쉬워, 사랑해준 분들 감사"
"성숙한 모습 보여드리겠다"
'암행어사' 권나라./사진제공=에이맨 프로젝트
'암행어사' 권나라./사진제공=에이맨 프로젝트


배우 권나라가 KBS2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최종화를 앞두고 홍다인 캐릭터를 응원해준 시청자들에게 애정 가득 종영 소감을 전했다.

9일 권나라는 소속사 에이맨프로젝트를 통해 “’암행어사’가 첫 사극이라 떨리고 설레었던 마음이 아직도 남아있는데, 벌써 마지막이라니 마냥 아쉽다”고 밝혔다.

'암행어사’는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시대 왕실의 비밀 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 이야기를 담는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 첫 회 시청률 5%로 출발한 ‘암행어사’는 권나라를 비롯한 배우들의 케미스트리와 호연, 정의구현 사이다 재미로 입소문을 탔고, 매주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권나라는 위장술에 능한 어사단의 홍일점 홍다인으로 분해 첫 회에서는 우아함 그 자체인 조선 최고의 기녀로 등장해 시선을 강탈했고, 곧 기녀로 신분을 위장한 다모로 본색을 드러내며 어사단의 일원으로 맹활약하는 다인을 매력적으로 그리며 존재감을 발휘했다.

특히 권나라는 데뷔 첫 사극 작품인 ‘암행어사’에서 안정적인 연기력과 한층 더 풍부해진 감정 연기를 보여줬다. 위장술에 능한 다모를 표현하기 위해 남자부터 기생, 주모까지 한 작품 안에서 다양한 변신을 성공적으로 거듭했다. 진지한 감정선부터 유머러스하고 사랑스러운 매력까지 넘나들며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권나라는 “여름에 촬영을 시작했는데, 추운 겨울에 ‘암행어사’ 촬영을 마치게 됐다. 좋은 분들과 함께 작품 할 수 있어서 더욱 감사했던 작품이었다. 함께 호흡을 맞춘 김명수, 이이경을 비롯한 모든 배우, 모든 스태프에 감사드린다”며 동료들과 스태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암행어사’ 다인이가 아닌 또 다른 작품을 통해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그동안 ‘암행어사’를 사랑해 주신 여러분들 정말 감사했다. 부디 늘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권나라의 촬영 현장 비하인드가 담겼다. 권나라는 새하얀 설원을 배경으로 우월한 기럭지를 뽐내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그는 ‘암행어사’ 대본을 손에 꼭 쥐고 깜찍하고 발랄한 표정을 짓는가 하면, 종영의 아쉬움을 귀여운 눈물 표정 연기로 표현하고 있어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만든다.

‘암행어사’ 16회는 오늘(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