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 tvN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 2021' 출연
파이널 피스 연구소 대표 류희선 役
3월 3일 첫 방송
배우 남규리./사진제공=JIB컴퍼니
배우 남규리./사진제공=JIB컴퍼니


배우 남규리가 tvN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 2021 '더 페어'에 출연한다.

'드라마스테이지 2021'는 CJ ENM의 신인 스토리텔러 지원사업 '오펜(O'PEN)' 공모전에서 당선된 10개 작품으로 구성된다. 올해는 '우리에게 곧 일어날 수 있는 이야기'를 주제로 신인 작가들이 참신한 상상력을 발휘해 완성한 웰메이드 작품들로 차별화된 재미와 의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중 '더 페어'는 새로운 형벌 제도인 가상범죄프로그램(VCP)을 통해 일곱 번의 살인을 인터넷으로 생중계한 범인을 단죄하려는 주인공의 정의 실현극. 남규리는 주인공 류희선으로 분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류희선은 가상범죄프로그램을 개발한 파이널 피스 연구소 대표이자 강력 범죄에 동등 보복, 즉 ‘눈에는 눈, 이에는 이’를 외치는 인물로, 극중 최병모와 호흡을 맞춘다. 새로운 캐릭터로 변신하여 극을 이끌어갈 남규리가 어떤 이야기를 그려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남규리는 촬영에 임하며 “실제 일어날 가능성이 있는 이야기를 다루는 작품이기에 신중하고도 조심스럽게 작품에 임했다. 무거울 수 있는 주제지만 이전과 다른, 더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드릴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각오를 전했다.

가수 씨야로 데뷔 후 2008년 영화 ‘고사:피의 중간고사’를 시작으로 SBS ‘인생은 아름다워’, ‘49일’, KBS2 ‘해운대 연인들’, JTBC ‘무정도시’, SBS ‘그래, 그런거야’, MBC ‘내 뒤에 테리우스’, MBC ‘붉은 달 푸른 해’와 ‘이몽’에 이르기까지 다수의 작품에서 폭 넓은 연기를 선보이며 배우로서 쉼 없이 달려온 남규리. 그는 최근 MBC ‘카이로스’에서 강현채로 분해 소시오패스 악역을 남다른 열연으로 소화해내며 호평을 얻었고, ‘2020 MBC 연기대상’의 영예까지 안으며 배우로서 더욱 발돋움하고 있다.

‘드라마 스테이지 2021’은 오는 3월 3일 밤 12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