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호 감독이 밝힌 '달이 뜨는 강'이 특별한 이유
"고난의 시대, 힐링 될 작품"
'달이 뜨는 강' 티저 포스터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달이 뜨는 강' 티저 포스터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달이 뜨는 강' 윤상호 감독이 드라마의 특별한 매력을 자랑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이 오는 15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 설화 속 평강과 온달의 사랑을 드라마로 재탄생시킨 작품으로, 명품 사극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태왕사신기', '비천무, '사임당-빛의 일기', '바람과 구름과 비' 등 다수의 사극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드라마 팬들의 가슴을 뛰게 한다. 아름다운 화면, 속도감 있는 전개 등으로 호평을 받았던 윤상호 감독이 이번엔 어떤 명품 드라마를 탄생시킬지 궁금증을 자극하는 것. 이에 윤상호 감독에게 '달이 뜨는 강' 이야기를 직접 들어봤다.

윤상호 감독은 '달이 뜨는 강' 연출을 맡은 이유로 "수년 전 기획 초반부터 관심을 가졌던 작품"이라며 "한국의 설화이지만 세계적으로 어필이 가능한 캐릭터가 존재하고 이야기 또한 흥미진진해서 마음이 갔다"고 말했다.

사극 전성시대라고 할 만큼 많은 사극이 사랑받고 있는 요즘, 윤상호 감독은 '달이 뜨는 강'만의 차별점으로 '고구려'를 꼽았다. 그는 "고구려는 우리 역사에서 가장 흥미진진한 시대다. 시각적으로 새롭게 다가갈뿐더러 캐릭터가 풍기는 향이 남다르기 때문에 아마 색다른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달이 뜨는 강' 스틸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달이 뜨는 강' 스틸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윤상호 감독은 화제가 되고 있는 '달이 뜨는 강'의 화려한 출연진 라인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소현(평강 역), 지수(온달 역)에 대해 "두 배우 모두 평강과 온달 그 자체라고 자신한다"며 "특히 온달 역의 지수는 그 자연미와 소탈함, 그리고 뻔뻔스러움이 최고"라고 칭찬했다. 이어 "뛰어난 감성의 이지훈과, 치명적 매력의 최유화 그리고 강인함 속에 지성을 공유한 이해영, 동굴 목소리 태왕 김법래, 최고의 감초 황영희 등 동화 속 인물 같은 캐릭터로 다들 분해줘서 고맙다. 또한 특별출연해 준 강하늘 배우의 존재감은 너무 소중하다"며 출연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윤상호 감독은 '달이 뜨는 강'의 예비 시청자들에게 "고난의 시대에, 여러분께 소중한 힐링으로 가슴 깊이 새겨질 작품이다. 꼭 함께해달라"고 전했다.

'달이 뜨는 강'은 오는 15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