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작가 "송중기, 능청스럽게 캐릭터 소화"
김희원 감독 "코미디와 액션 안에 사회적 메시지 녹아"
'빈센조' 2월 20일 첫방
'빈센조' 포스터./사진제공=tvN
'빈센조' 포스터./사진제공=tvN


tvN 새 토일드라마 ‘빈센조’가 레벨이 다른 쾌감버스터(쾌감+블록버스터)의 탄생을 예고한다.

‘철인왕후’ 후속으로 오는 20일 첫 방송되는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에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함께 악당의 방식으로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 법으로는 절대 징벌할 수 없는 변종 빌런들에 맞선 다크 히어로들의 지독하고 화끈한 정의구현이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전망이다.

배우 송중기, 전여빈, 옥택연의 만남에 이어 히트메이커로 불리는 박재범 작가와 김희원 감독의 의기투합은 ‘빈센조’를 기대케 하는 가장 큰 이유다. ‘열혈사제’, ‘김과장’ 등에서 탄탄한 필력은 물론, 특유의 위트로 센세이션을 일으킨 박재범 작가와 ‘왕이 된 남자’, ‘돈꽃’ 등에서 감각적이고 힘 있는 연출을 선보인 김희원 감독이 만나 스케일이 다른 쾌감버스터의 탄생을 예고한다.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만큼, 박재범 작가와 김희원 감독에게 직접 ‘빈센조’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빈센조’는 이탈리아에서 온 마피아 변호사 빈센조(송중기 분)가 다크 히어로로 변모하는 과정을 그린다. ‘악은 악으로 처단한다’라는 기조하에 빌런보다 더 독한 악으로 맞서는 다크 히어로의 활약이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희원 감독은 “박재범 작가님 특유의 날카로운 사회적 메시지가 유쾌한 코미디와 통렬한 액션에 녹아있는 작품”이라고 운을 떼며 “속죄나 참회가 무의미한 악인들을 청소하듯 쓸어버리는 히어로의 활약”이 담긴다고 전했다.

박재범 작가는 “빈센조는 원리원칙을 지키는 스테레오 타입의 주인공이 아닌 완전한 빌런이다. 이런 빌런이 ‘본의 아니게’ 정의를 구현하는 독특한 과정과 결말이 이 작품의 가장 큰 매력”이라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빈센조’는 블랙 코미디 장르에 있어 가히 독보적인 박재범 작가의 신작이라는 점에서 이목이 집중됐다. 그는 “사실 세 작품은 궤를 같이한다. ‘열혈사제’는 종교인이 이루는 정의, ‘김과장’은 소시민이 이루는 정의 ‘빈센조’는 악당이 이루는 아이러니한 정의다. 바로 이 아이러니가 ‘빈센조’의 차별점이다. 극악무도한 마피아 변호사가 어떤 타당성과 맥락으로 정의를 이루어 나가는지가 재미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이어 “‘빈센조’라는 하드보일드한 주인공과 코믹한 요소들의 밸런스, 냉온탕을 오가는 캐릭터와 플롯의 진행을 가장 중점적으로 고려했다. 웃음 자체의 쾌감을 주목적으로 했던 ‘열혈사제’, ‘김과장’과 달리, ‘빈센조’는 좀 더 복합적인 장르로 다양한 쾌감을 선사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김희원 감독과 박재범 작가의 만남은 시작부터 화제였다. ‘히트메이커’ 작가와 감독이 만났다는 평에 대해 김희원 감독은 “‘히트메이커’는 작가님이고, 저는 그냥 ‘메이커’인데 작가님 덕분에 그런 이야기를 듣게 된 것 같다”는 센스 넘치는 답변을 건넸다. 이어 “연출의 말 한마디도 놓치지 않고 경청해주시는 작가님의 열린 작업 방식 덕분에 작품에 깊숙이 들어갈 수 있어 너무나 감사한 마음이다. 글만큼이나 유쾌한 작가님과의 작업은 그래서 늘 즐겁고 창조적”이라고 밝혔다.

박재범 작가 역시 “김희원 감독님은 작가라는 존재에게 있어 최고의 연출가”라고 극찬했다. “대본에 대한 분석력이 그 누구보다 탁월하고 작가와의 소통에서도 이해와 배려가 깊으며, 현장 운영 능력 또한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힘 있는 화면의 구현은 수많은 시청자분들이 익히 아시는 바다. 한 마디로 작가에게 짐과 걱정을 주지 않는 연출가”라는 그의 말에서 남다른 신뢰를 확인할 수 있다.
'빈센조' 배우 송중기, 전여빈, 옥택연./사진제공=tvN
'빈센조' 배우 송중기, 전여빈, 옥택연./사진제공=tvN
‘빈센조’ 세계관을 탄탄하게 완성한 배우들에 대한 신뢰도 절대적이다. 김희원 감독은 “이 배우들을 또 한 자리에 모을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현장의 에너지가 좋다”고 밝혔다. 박재범 작가는 송중기, 전여빈, 옥택연 배우에 대해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송중기 배우는 제가 추구하는 코미디의 포인트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능청스럽게 캐릭터를 소화하고 있다. 당연히 하드보일드한 연기는 연일 작가의 눈과 마음을 즐겁게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여빈 배우는 영화 ‘죄 많은 소녀’의 광팬이었기에 꼭 한번 만나보고 싶었다. 작품을 함께 하면서 여전히 ‘이 사람은 미쳤고 천생 배우다’라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 옥택연 배우도 흔쾌히 결정했다. ‘김과장’ 때 이준호 배우와 함께 작업해 좋은 결과가 있었고, 그가 그랬던 것처럼 옥택연 배우 역시 저에게 토템 같은 존재가 되었다”고 전했다.

마피아 변호사 빈센조와 얽히는 금가프라자 상인들의 범상치 않은 활약 역시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포인트다. 박재범 작가는 “금가프라자라는 배경은 주성치의 ‘쿵푸 허슬’로부터 영감을 많이 받았다. 금가프라자 상인들은 돈과 권력에 억눌려 사는 힘없는 소시민들이다. 이들은 악당 빈센조로부터 자극을 받아 봉기하며 ‘강하고 능동적인 시민’으로 거듭난다. 이들의 성장 과정과 기행이 금가프라자의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앞서 금가프라자를 촬영할 때면 연기 선수들의 잼 콘서트를 보는 것 같다고 밝혔던 김희원 감독은 “코미디와 액션, 휴머니즘이 모두 녹아있는 프라자의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희원 감독은 “유쾌하고 역동적인 대본에 더없이 훌륭한 배우들과 최고의 스태프가 모인 작품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계실 시청자분들께 잠깐이나마 웃고 박수치며 하루를 마무리할 수 있는 작품이 되고자 노력했다”라고 따뜻한 인사를 건넸다. 박재범 작가는 “빈센조라는 악당이 진짜 악당을 척결하는 과정, 그리고 이를 통한 짜릿한 쾌감이 ‘빈센조’의 관전 포인트다. 잔혹한 상황 속에서도 토핑처럼 얹힌 다양한 코미디 역시 중요한 포인트”라며 “전 제작진이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뼈를 분쇄해 만들었으니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관심을 요청했다.

‘빈센조’는 오는 20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