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영, '런온' 종영 인터뷰
"서단아 보면 소녀시대 모습 생각나"
"티파니, 서단아 영어대사 만들어 줬다"
배우 최수영./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수영./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수영이 티파니(티파니 영)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지난 4일 종영한 JTBC 수목드마라 ‘런온’에서 최수영은 국내 굴지의 대기업 서명그룹 상무, 스포츠 에이전시 단 대표 서단아를 연기했다. 일에 있어서는 완벽하지만 인간으로서는 미숙한 어른이었던 서단아는 이영화(강태오 분)를 만나며 사랑을 깨닫고 조금씩 성장해 나가며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최수영은 8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진행한 '런온' 화상 인터뷰에서 “서단아 같은 캐릭터를 내가 하면 잘할 수 있겠다는 마음을 늘 가지고 있었다. 작품을 통해서는 그런 모습을 보여드린 적 없음에도 감독님과 작가님이 저를 믿고 선택해줘서 신기하고 감사했다. 나만 아는 나의 소망을 누군가 알아봐 준 것 같은 느낌 이었다”고 밝혔다.

방송 초반 서단아는 이영화에게 이름이 아닌 ‘학생’이라고 불렀다. 이유를 묻자 최수영은 “서단아는 이름을 잘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이라는 설정이 있었다. 그는 늘 사람을 직책으로만 봐왔다. 아버지도 회장님, 오빠는 서 전무. 이름을 기억하지 못한다는 건 그 사람이 누구인지 관심이 없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저 내 일을 성취해 주는 사람이자 수단일 뿐 어떤 사람인지는 중요하지 않다는 거고”라며 “그래서 이영화를 처음 봤을 때 그의 직책은 학생이었다. 나중에는 서단아가 영화의 이름도 기억하게 된다. 그게 서단아의 작지만 큰 변화”라고 말했다.
배우 최수영./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수영./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런온'에서는 각기 다른 환경에 처한 다양한 청춘들의 이야기가 위로와 공감을 선사했다. 자신의 청춘과 닮았던 캐릭터는 누구였을까. 최수영은 “서단아와 오미주(신세경 분)가 다 가지고 있다. 미주는 자존감이 높은데, 내가 늘 생각하는 되고 싶은 모습이 자존감 높은 미주의 모습이다. 서단아를 보면 소녀시대 때 모습과 닮은 것 같다. 화려해보이고, 다 가진 것 같지만 사실은 굉장히 분투하며 살고. 완벽함을 추구하기 위해 끝없는 자기관리를 해야 하는 너무나 쉬고 싶은 삶이었다. 그게 내 청춘과 닮아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런온’을 본 소녀시대의 반응에 대해서는 “효연이는 이영화 캐릭터를 정말 좋아하더라. 내 러브라인에 푹 빠져서 너무 설렌다고, 어떻게 되냐며 열렬한 시청자로 봐줬다. 유리랑 서현이처럼 연기를 하는 친구들은 서단아라는 캐릭터를 같은 소녀시대 멤버가 하는 것에 통쾌해했다. 부자로 예쁘게 나오니까 너무 좋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티파니가 모니터를 제일 열심히 해줬다. 영어 대사도 티파니가 다 만들줬다. 대본에는 한글로 나와 있었는데 번역본을 받기 전에 미리 연습을 하고 싶어 티파니에게 개인적으로 부탁했는데, 캐릭터의 특성과 말하고자 하는 포인트를 영어에 녹여줬다. 티파니의 아이디어로 서단아가 영어 대사가 탄생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