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 쓰고 '하트'
열혈 홍보 요정
다시 어사단 합류
'암행어사' 권나라 / 사진 = 에이맨 프로젝트 제공
'암행어사' 권나라 / 사진 = 에이맨 프로젝트 제공


배우 권나라가 '암행어사' 본방 사수를 독려하며 열혈 홍보 요정으로 나섰다.

에이맨 프로젝트 측은 8일 권나라의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극본 박성훈 강민선 연출 김정민 이민수) 마지막 본방사수 컷을 공개했다.

권나라는 어사단의 홍일점 홍다인을 다채롭게 표현해 시청자들의 몰입을 불렀다. 아버지의 죽음을 은폐한 역적 앞에서는 서슬 퍼런 눈빛을 빛내며 분노를 표현했고, 어사단과 어울릴 땐 사랑스러운 면모를 보여주며 다인의 이야기를 풍성하게 그려냈다.

최근 방송에서 권나라는 사랑 앞에 직진하는 다인을 설렘 가득하게 표현해 안방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특히 성이겸(김명수 분)에게 스며든 마음을 "제가 말한 사람이 누구인지 아십니까? 나리입니다. 그래 너!"라고 돌직구로 표현하는 다인의 거침없는 직진 매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다인과 이겸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가운데, 다인이 이겸을 따라 다시 암행길에 오른 터. 과연 다인 이겸 커플과 어사단이 어떤 엔딩을 맞이할지 역시 궁금증이 고조된 상황이다.

'암행어사'는 권나라의 활약과 다인과 이겸의 러브 라인이 진전되면서 다시 한번 최고시청률을 갈아 치웠다. 지난 1일 방송된 '암행어사' 13회는 시청률 13.6%(닐슨 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권나라의 자신감이 완벽하게 통한 셈이다. 권나라는 방송에 앞서 진행된 '암행어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암행어사'가 가진 정의구현의 힘, 유쾌하고 통쾌한 매력이 안방에 재미를 선사할 수 있으리라 자신하며 예상 시청률로 13%를 꼽은 바 있다. 권나라를 비롯한 배우들의 호연과 케미스트리, 사이다 재미를 무기로 매주 최고 시청률을 경신해 온 '암행어사'의 고공행진이 계속될지 역시 귀추가 주목된다.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권나라는 한파 속에서 최근까지 진행된 '암행어사' 마지막 촬영까지 연기 열정을 불태우며 진심을 다했다는 후문이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비하인드 사진 속 권나라는 추위도 이겨내며 밝은 미소를 띠고 있는 모습이다. 멋짐과 예쁨이 묻어나는 비주얼이 시선을 강탈한다.

또 권나라는 본방사수 홍보 요정으로 변신해 '암행어사'를 응원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하트를 보내고 있어 보는 이들의 미소를 유발한다.

안방 1열 사수를 부르는 권나라가 활약 중인 '암행어사'는 8일 밤 9시 30분 15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