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 신혜선X김정현, 절체절명 위기
제작진 "짜릿한 반전 있을 것"
'철인왕후' /사진=tvN 제공
'철인왕후' /사진=tvN 제공


'철인왕후' 신혜선, 김정현의 위기는 계속된다.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 측은 18회 방송을 앞둔 7일 김소용(신혜선 분)과 철종(김정현 분)의 위태로운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중전 김소용의 회임 소식과 함께 요동치는 궁궐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소용은 혼란스러웠지만, 철종의 노력으로 새로운 미래를 꿈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위기가 찾아왔다. 철종의 기세를 꺾으려는 대신들은 김소용에 대한 거짓 소문을 퍼뜨렸고, 철종은 중전을 지키기 위해 김병인(나인우 분)의 위험한 제안을 받아들였다.

민란을 잠재우기 위해 궁궐을 나선 철종 앞에 병사들을 이끌고 나타난 김병인, 두 사람의 날 선 대치 엔딩은 또 다른 파란을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운 궁궐의 풍경이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파리한 낯빛의 김소용은 금방이라도 쓰러질 듯 위태롭다. 공허하고 슬픈 눈빛 속에 일렁이는 분노는 궁금증을 더욱 자극한다. 갑작스러운 소식에 김소용을 찾은 조화진(설인아 분) 역시 마찬가지다. 가까스로 울음을 참아내며 위로의 말을 건네는 모습은 안타까움을 더한다.

위태로운 철종의 모습은 위기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김소용에 대한 감정이 뒤얽혀 철종에게 강한 적대감을 드러냈던 김병인. 한 치의 물러섬 없는 치열한 혈투가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이어 상처를 부여잡고 가쁜 숨을 내쉬는 철종의 모습도 포착됐다. 과연 그가 무사히 궁궐로 돌아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궁궐을 발칵 뒤집을 충격적인 소식이 찾아든다. '철인왕후' 제작진은 "김소용과 철종이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는다. 거세게 몰아붙이는 반대 세력에 맞선 김소용의 화끈한 반격을 기대해 달라. 짜릿한 반전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