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여신강림', 지난 4일 종영
임세미, 임주경 친언니 임희경 役
"오의식, 연기 너무 잘한다"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임주경(문가영 분)의 친언니이자, 무브엔터테인먼트 신인 개발팀 임희경 역으로 열연한 배우 임세미. /서예진 기자 yejin@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임주경(문가영 분)의 친언니이자, 무브엔터테인먼트 신인 개발팀 임희경 역으로 열연한 배우 임세미.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임세미가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 함께 출연한 배우 오의식과의 호흡에 관해 "캐스팅 소식을 듣고 '웃음 참다가 촬영 끝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임세미가 5일 오전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인터뷰룸에서 '여신강림'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여신강림'은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임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이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임세미는 극 중 임주경의 친언니이자, 무브엔터테인먼트 신인 개발팀 임희경 역으로 열연했다. 예쁜 외모 속에 숨겨진 반전 매력이 넘치는 인물이다. 대외적으로는 완벽한 커리어우먼으로 보이지만, 사랑 앞에서는 재고 따지지 않을 만큼 저돌적이다.

임세미는 솔직하고 당당한 캐릭터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한준우(오의식 분)와의 유쾌한 로맨스는 웃음과 설렘을 동시에 선사하며 호평을 끌어냈다.

이날 임세미는 "오의식 선배가 연기를 너무 잘한다. 나중에 캐스팅 소식을 듣고 '웃음 참다가 촬영 끝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극 초반에는 임희경이 대사를 치면 한준우가 리액션을 하는 역할이었다. 근데 시간이 지나면서 역할이 바뀌었다. 이후 점점 웃음 참기가 너무 힘들어졌다"고 밝혔다.

또한 "극 중 임주경, 이수호와 임희경, 한준우가 더블데이트를 하는 장면이 있다. 당시 오의식 선배가 한쪽 쌍꺼풀이 짙어진 채 나를 사랑스럽게 쳐다보더라. 그러다가 갑자기 본인 입을 확 틀어막는데 숨을 못 쉴 정도로 웃겼다. 본 방송을 보니 내가 웃음을 참고 있는 게 다 보이더라"라며 웃었다.

한편 '여신강림'은 지난 4일 4.5%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