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당의 천재' 연하남
유쾌한 금수저 출격
김영광이 김영광한다
'안녕? 나야!' 김영광 스틸컷/ 사진=KBS2 제공
'안녕? 나야!' 김영광 스틸컷/ 사진=KBS2 제공


배우 김영광이 KBS2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에서 ‘밀당의 천재’ 연하남으로 변신한다.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뜻뜨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최강희 분)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이레 분)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김영광은 극 중 반짝반짝 빛나는 금수저 인생을 가장 금수저답게 사는 조아제과 3세이자 네버랜드의 피터팬처럼 영원히 철들지 않는 자유로운 영혼 한유현을 연기한다. 그저 재밌게 사는 게 유일한 삶의 목표로, 늘 하고 싶은 것만 하고 살았고 즐길 수 없으면 피하라는 좌우명을 갖고 있지만 하니와의 만남을 통해 서른 살, 조금 늦은 나이에 꿈 찾기에 나서는 파랑새 매력남이다.

누구와의 관계에서든 기죽지 않고 원하는 것을 얻어내기 위해 때론 쪼잔한 모습을 보이기도, 또 이와는 정반대로 넉살을 장착한 채 ‘밀당의 천재’가 되는 게 바로 전매특허 유현의 매력포인트라고 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인생의 비수기를 살고 있는 하니에게 밥값을 당당하게 요구하고 그것도 모자라 만 원을 더 꿔달라며 치맥이 먹고 싶다고 징징대는 재벌 3세 유현의 캐릭터는 그럼에도 결코 밉지 않은 ‘채무요정’의 향기를 뿜으며 남다른 매력을 예고한다.

뿐만이 아니라 하고 싶은 일이 있으면 자신을 투신해 온갖 스포츠와 취미, 외국어에도 능통해진 유현의 묻지마 자격증 취득 서사는 그 유쾌함으로 안방극장을 천진하게 물들 전망이다.

‘안녕? 나야!’ 그 누구도 아닌 내가 나를 위로하며 얻게 될 온전한 용기와 자기 긍정이라는 온화하지만 힘 있는 메시지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2021년 KBS 기대작이다.

김영광 외에도 고른 연령층에서 신뢰와 지지를 얻고 있는 최강희, 인상적인 필모그라피를 써내려가고 있는 이레, 매 작품마다 남다른 소화력으로 주목받는 음문석이 출연한다.

‘안녕? 나야!’는 오는 17일 첫 방송 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