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런온' 종영 인터뷰
"코로나로 헬스장 못가, 화상으로 운동"
"달리기, 호흡법 부터 훈련
'런온' 배우 임시완./사진제공=플럼에이앤씨
'런온' 배우 임시완./사진제공=플럼에이앤씨


배우 임시완이 캐릭터를 위해 몸매 관리에 힘썼다고 밝혔다.

임시완은 5일 텐아시아와 서면을 통해 '런 온'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임시완은 극중 단거리 육상 국가대표 기선겸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그는 육상 국가대표 선수답게 1회에서 탄탄한 복근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임시완은 “코로나 시국이라 안전을 위해 운동하러 가지는 못했다. 난생처음 화상 통화로 운동을 해 봤는데, 여건은 완벽하진 않았지만 생각보다 할 만했던 것 같다”며 “생각만큼 완벽하게 만들진 못했지만, 현실에 굴복하지 않고 어떻게든 방법을 찾아 해냈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달리기 훈련도 받았다는 임시완. 그는 “전 작품을 통해 마라톤을 배우긴 했지만, 기본 원리가 완전히 달라서 기초 훈련부터 시작했다. 선수 역의 배우들과 함께 자세와 호흡법 등 기초부터 열심히 훈련하며 준비했다. 인터벌 훈련과 같이 강도 높은 장면들도 있었는데, 실제 선수와 가깝게 보이기 위해 자세부터 사용하는 근육까지 꼼꼼하게 준비했다”고 밝혔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자 임시완은 “다행이라는 상대방의 안부성 말에 ‘다행이라니 다행이네요’라 되받아 치는 대사가 있다. 문장의 구성은 완벽하지만 대화 속 알맹이가 없는데, 이 부분이 바로 우리가 요즘 쓰는 화법과 맞닿아 있는 점이라 생각했고 꽤나 인상 깊게 제 머릿속에 자리매김한 것 같다”고 말했다.

'런 온'은 지난 4일 3.6%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