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학연, '마인' 이어 '더 페어'까지 출연 확정
문제적 살인마, 도영 연기
차학연, 성숙한 연기 기대
차학연/사진=텐아시아DB
차학연/사진=텐아시아DB


차학연의 열일 행보가 이어진다.

5일 소속사 51K는 "배우 차학연이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1 '더 페어'에 출연한다"며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1은 CJ ENM의 신인 스토리텔러 지원사업 '오펜(O'PEN)' 공모전에서 당선된 10개 작품을 선보이며, 올해는 '우리에게 곧 일어날 수 있는 이야기'를 주제로 멀지 않은 미래에 우리 일상에서 벌어지는 크고 작은 일들을 재기 발랄한 전개와 감각적인 연출을 담아낼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차학연은 이번 드라마 스테이지의 '더 페어'(극본 추현정, 연출 민정아)에서 '고도영' 역을 맡는다. '더 페어'는 새로운 형벌 제도인 가상범죄프로그램(VCP)을 통해 일곱 번의 살인을 인터넷으로 생중계한 범인을 단죄하려는 주인공의 정의실현극. 차학연은 극중 '랜선추리'라는 인터넷 방송을 통해 7명의 피해자를 살해하고 모든 과정을 생중계한 운영자 '도영'을 연기한다.

도영은 피해자를 대할 때만 큼은 악랄한 폭력성과 냉정한 면모를 드러내는 문제적 인물로 강한 자 앞에서는 약하고, 약한 자 앞에서 강한 도영 역할을 통해 몸을 사리지 않은 액션 및 파격 변신을 감행할 예정이다. 소름 돋는 살인범의 모습부터 차츰 변해가는 ‘도영’ 캐릭터의 심리 변화를 폭발적인 감정 연기로 선보이며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킬 차학연의 새로운 모습에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드라마 '터널'과 '아는 와이프', '붉은 달 푸른해' 등을 통해 자신만의 색깔로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차학연은 드라마 '마인'에 이어 '더 페어' 출연을 결정하며 대세 행보를 잇는다.

차학연은 "또 한번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어 기쁘다"며 "도영 캐릭터는 지금까지 와는 다른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연기를 준비하면서도 설레는 마음이 컸다. 가볍지 만은 않은 소재와 제가 연기할 도영 캐릭터의 무게감에 저 역시 부담을 많이 느끼고 고민을 많이 했는데, 시청자 여러분께 좋은 연기력으로 보답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부진 포부를 밝혔다.

한편,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1은 오는 3월 3일 밤 12시 첫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