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문가영X황인엽, 연인 분위기 물씬
달달한 스케이트장 데이트
'여신강림' 스틸 / 사진제공=tvN
'여신강림' 스틸 / 사진제공=tvN


tvN '여신강림' 문가영과 황인엽의 풋풋하고 달달한 스케이트장 데이트가 포착됐다. 더욱 스윗해진 황인엽의 눈빛과 미소가 설렘을 증폭시킨다.

종영까지 2화만을 남겨둔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

지난 방송에서 서준(황인엽 분)은 주경을 향한 마음을 행동으로 보여주며 흑기사 활약을 펼쳤지만, 애정을 키워가는 주경과 수호를 보며 짝사랑을 멈추고자 했다. 하지만 14화 말미 수호는 부친의 뇌출혈 투병 소식에 미국으로 향했고, 2년 뒤 대학생이 된 주경과 서준이 함께 하는 모습이 담겨 로맨스의 향방에 이목이 집중된 상황이다.

이 가운데 '여신강림' 측이 3일 15화 방송을 앞두고 연인 포스를 물씬 풍기는 주경과 서준의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스케이트장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두 사람의 얼굴에 피어난 밝은 미소가 핑크빛 설렘을 전파한다. 서준은 무릎을 꿇고 앉아 주경의 스케이트 끈을 묶어주는가 하면, 주경의 팔을 잡고 이끌어주는 다정다감한 면모로 심장을 떨리게 한다.

한층 달콤해진 서준의 눈빛은 여심을 요동치게 한다. 서준은 해맑게 스케이트를 타는 주경이 사랑스러운 듯 시선을 떼지 못하고 있다. 그런 그의 표정에서 주경을 향해 더욱 깊어진 애정이 느껴져 심박수를 상승시킨다. 주경과 서준의 사이에 관계 변화가 생긴 것인지, 로맨스의 향방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여신강림' 15화는 3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