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정, '악마판사' 출연
지성과 '뉴하트' 이후 13년 만에 재회
김민정, 파격 변신 예고…"매혹적인 여성"
 김민정/사진=텐아시아DB
김민정/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민정이 '악마판사'로 돌아온다.

소속사 WIP는 3일 "배우 김민정이 tvN 새 드라마 '악마판사'를 차기작으로 확정 짓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기로 소통하는 김민정이 선보일 '악마판사'에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악마판사'는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 실제 판사 출신으로 '미스 함무라비'를 집필했던 문유석 작가가 대본을 맡았다.

김민정은 '악마판사'에서 사회적 책임 재단 상임이사인 ‘정선아’로 분한다. 정선아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권력자들을 배후에서 조종하는 매혹적인 주재자로, 주인공 강요한(지성 분)에게는 유일무이한 일생일대의 숙적이다.

김민정은 우아하고 화려한 외모, 영민한 두뇌와 타고난 매력을 무기로 강요한을 몰아세우며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킬 정선아를 통해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을 시도,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충격을 선사할 예정이다.

김민정은 아역 배우로 시작해 '뉴하트', '갑동이', '맨투맨', '미스터션샤인' 등 히트작에서 흠잡을 곳 없는 연기를 보여줬다. 특히 '악마판사'는 '국민여러분' 이후 2년 만에 선보이는 드라마라는 점에서 활약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또한 '뉴하트' 이후 13년 만에 재회하는 지성과의 호흡에도 이목이 쏠린다. 당시 김민정은 완벽주의자 의사 남혜석 역을 맡아 이은성 역의 지성과 러브라인을 이루며 환상적인 연기 호흡을 보여줬다.

'악마판사'에서 김민정과 악역은 '숙적' 케미를 예고한 만큼 관심이 집중되는 것.

한편 '악마판다'는 올 상반기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