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인간실격', 올 하반기 첫 방송
나현우, 복잡다단한 사연의 정우 役
전도연·류준열과 호흡
신예 나현우,. /사진제공=잼엔터테인먼트
신예 나현우,. /사진제공=잼엔터테인먼트


신예 나현우가 JTBC 새 드라마 '인간실격'에 캐스팅됐다.

'인간실격'은 인생의 내리막길 중턱에서 문득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는, 빛을 향해 최선을 다해 걸어오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아무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여자 부정(전도연 분)과 아무것도 못될 것 같은 자신이 두려워진 청춘 끝자락의 남자 강재(류준열 분), 격렬한 어둠 앞에서 마주한 두 남녀의 가슴 시린 치유와 공감의 이야기가 밀도 높게 그려진다.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봄날은 간다', '덕혜옹주', '천문' 등을 연출한 허진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극본은 김지혜 작가가 쓴다. 앞서 배우 전도연, 류준열, 박병은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나현우는 극 중 복잡다단한 사연을 가진 정우 역을 맡았다. 언제나 사람에 둘러싸여 있지만 정작 돌아갈 곳 없는 비운의 가정사를 가진 인물로, 극 초반 전개 속에서 실마리를 제공한다.

나현우는 지난해 tvN '더블 캐스팅'에서 멘토 5인의 몰표를 받아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탁월한 역량과 가능성을 입증하며, 대극장 뮤지컬 '베르테르'에서 첫 주연 무대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뮤지컬계의 라이징 스타로 확실히 자리매김한 나현우는 이번 작품을 통해 활동 영역을 넓힐 예정이다.

한편 '인간실격'은 올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