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래원, 중환자실에서 심정지
능력치 진화, 의식 희복
지하철 선로에 쓰러진 이다희 구해
사진=tvN '루카' 방송 화면.
사진=tvN '루카' 방송 화면.


tvN 월화드라마 ‘루카 : 더 비기닝’이 숨 막히는 추격 액션의 진수를 선보였다.

지난 2일 방송된 ‘루카 : 더 비기닝’(이하 ‘루카’) 2회에서는 지오(김래원 분)의 처절한 사투가 본격적으로 펼쳐졌다. 지독한 운명으로 얽히기 시작한 지오와 구름(이다희 분), 위기 속에서 자신의 능력을 각성한 지오의 모습은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케 했다.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6.8% 최고 8.2%, 전국 가구 기준 평균 5.8% 최고 7.1%를 기록하며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광기의 추격자 이손(김성오 분)에 의해 건물에서 추락한 지오(김래원 분)는 폭주를 시작했다. 지오의 몸에서 뿜어져 나온 스파크는 엄청난 파괴력으로 주변을 휩쓸었고, 충격적인 광경을 목격한 구름도 그 여파로 정신을 잃었다.

중환자실로 실려 간 지오는 경추 골절, 내부 장기 파열 등 심각한 상태였다. 김철수(박혁권 분)와 류중권(안내상 분)은 분노했다. 자신들의 연구에 중요한 지오를 수거하기 위한 휴먼테크의 움직임도 긴박해 졌다. 병원에 잠입해 지오를 빼돌리려는 이손. 김철수는 이손에게 “만약 죽으면 시체라도 가져와. 최대한 빨리, 가장 신선한 상태로”라고 지시했다.

의식이 돌아온 구름은 어린 시절 만났던 푸른빛의 소년을 기억해냈고, 그가 지오라는 확신이 들었다. 지오의 정체를 쫓기 시작한 구름은 그가 태어난 지 10년 만에 출생 신고가 됐고, 신고자 주소가 의천성당이라는 것을 알았다. 의천성당은 구름이 쫓고 있는 사건의 실종자와 교차점이 있었다.

그 시각 지오는 심장이 멈췄다. 의료진이 CPR을 시도하던 순간, 병원 일대에 정전이 일어났다. 지오의 능력이 무의식중에 발현된 것. 그 힘의 발산으로 위기를 넘긴 지오. 구름은 의식이 돌아오지 않는 지오를 향해 “네가 누군지 확실히 기억났어”라고 말해 궁금증을 더했다.

지오의 위기는 계속됐다. 의료진으로 잠입한 이손과 유나(정다은 분), 태오(김민귀 분)가 지오를 데리고 나가는 것에 성공한 것. 이상함을 감지한 구름이 이들을 막아서면서 숨 막히는 싸움이 시작됐다. 유나와 구름이 한 치의 물러섬도 없는 접전을 벌였고, 수세에 밀리던 찰나 지오가 눈을 떴다. 좁은 엘리베이터 안 지오와 구름, 이손의 일당은 한데 뒤엉켜 혈투를 벌였다. 가까스로 탈출했지만, 지오를 향한 추격은 더욱 거세졌다.

집요한 추격자들을 따돌리고 참을 수 없는 고통에 괴로워하는 지오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능력치의 진화가 시작됐다. 류중권은 “한계점을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동물들은 본능적으로 자신이 감당 가능한 만큼의 힘만 사용하지만 지오는 자신의 몸을 파괴하면서까지 힘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 그는 "뇌세포도 다 타버려서 지금은 자기가 누군지 기억 못 할 겁니다"라며 지오가 그동안 기억을 잃었던 까닭을 짐작케 했다.

또 한 차례의 숨바꼭질 끝에 폐쇄된 지하철 승강장에서 마주 선 지오와 구름. 놀랍게도 지오가 한 말은 “기다렸어”였다. 지오는 구름이 왜 그토록 죽이고 싶은 사람을 만나 반갑다는 듯 자신을 보는지, 자신이 무슨 짓을 했는지를 담담하게 물었다. “그걸 알고 싶어서 평생 널 찾아다녔어”라며 부모님의 행방을 묻는 구름의 절규에도 기억이 없는 지오는 대답하지 못했다.

그리고 이들 앞에 이손이 나타났다. 다시 쫓고 쫓기는 추격이 벌어졌고, 구름은 유나의 공격을 받고 선로로 떨어졌다. 설상가상으로 회송차가 들어오고 있는 상황. 그 순간 지오는 도망을 멈추고 구름에게로 향했다. 선로 위로 전기를 흘려보내 회송차의 속력을 늦춘 지오는 그 틈에 기절한 구름을 구해냈다. 구름을 안아 들고 지옥 같은 어두운 터널을 유유히 빠져나오는 지오. 목숨까지 걸고 구름을 선택한 그의 모습은 얽히기 시작한 운명에 기대감을 더했다.

‘루카 : 더 비기닝’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