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진아, 파란만장 로운 귀가 작전
로운, 예측불가 주정 '흑역사 예고'
'선배 그 립스틱' 스틸컷./사진제공=JTBC스튜디오
'선배 그 립스틱' 스틸컷./사진제공=JTBC스튜디오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 원진아가 로운의 집에 발을 들인다.

오늘(2일) 방송되는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 윤송아(원진아 분)가 술에 취한 채현승(로운 분)을 안전 귀가시키기 위해 직접 나선다.

지난 5회에서 채현승은 제 앞에 나타난 윤송아를 보고 “왜 이렇게 늦게 왔어요? 보고싶었어요”라는 취중고백을 해 또 한 번 여심을 녹였다. 그러나 설렘도 잠시, 이때부터 윤송아는 대책 없이 취한 ‘가짜 남친’을 책임져야 하는 뜻밖의 시련이 시작된다.

그녀가 제 몸을 삼킬 듯한 거대한 피지컬의 채현승을 어떻게 집안까지 데리고 왔을지 파란만장한 여정이 예고되는 가운데 이어지는 그의 폭주는 그녀를 더욱 수렁에 빠트린다고.

여전히 알딸딸한 술기운으로 기분이 최고조에 달한 채현승은 갑자기 온 집안 살림을 그녀에게 늘어놓는다. 특히 갑자기 요거트를 한 스푼 떠 그녀에게 직접 먹여주려는 채현승과 몸을 쭉 뺀 윤송아의 황당한 표정이 폭소를 일으킨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채현승이 떠나려는 윤송아를 본능적으로 붙잡은 듯 그녀의 가방을 쥐고 놓아주지 않으려해 광대미소를 자아내게 한다. 그를 떼어내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윤송아의 뒷모습에선 벌써부터 분노가 느껴져 과연 두 사람의 귀여운 실랑이가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기대를 모은다.

원진아의 로운 안전 귀가 프로젝트의 결과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