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문석, 재기 노리는 톱스타 役
안하무인에 오만방자한 인물
제작진 "음문석, 맞춤옷 입은 듯"
'안녕? 나야!' 음문석 스틸컷/ 사진=KBS2 제공
'안녕? 나야!' 음문석 스틸컷/ 사진=KBS2 제공


배우 음문석이 KBS2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를 통해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최강희 분)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이레 분)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오는 1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주목받는 음문석은 ‘안녕? 나야!’에서 재기를 노리는 한물간 톱스타 ‘안소니’로 변신한다.

안소니는 한때 드라마 캐스팅, 광고 섭외 1순위를 달렸던 한물간 톱스타다. 잘난 외모와는 달리 인터뷰만 하면 백치미가 뚝뚝 넘쳐 팬들이 연예인에게 먼저 신비주의를 요구하는 지경에 이른 얕은 배움의 소유자이자 성격 또한 안하무인에 오만방자하고 협찬만 밝히는 문제적 인물이다.

과거 애들을 괴롭히는 일진에 공부하고는 담쌓은 학생이었지만 의느님을 잘 만나 환골탈태하고, 그랬던 과거의 비밀을 그럭저럭 유지하지만 하필이면 재기를 노리는 중요한 시점에 자신의 과거를 알고 있는 17살 하니가 등장하면서 다양한 사건이 벌어진다.

음문석은 과거 대한민국 최고의 연예인이라는 안소니라는 인물을 구현함에 있어 진중하면서도 유머감각을 장착한 복합적인 연기로 이제껏 본 적 없는 자신만의 캐릭터를 써내려가고 있다. 음문석 특유의 텐션과 생생하게 살아있는 캐릭터 소화력은 ‘안녕? 나야!’에서도 이어지며 실감나는 연기로 모두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작진은 “한때 톱스타로 최고의 위치에 올라갔지만 현재 달라진 위치 때문에 자격지심에 시달리고, 또 숨기고 싶은 것도 많은 안소니 캐릭터의 만화 같은 설정을 과하지 않으면서도 내면의 아이 같은 마음을 놓치지 않는 디테일을 챙기는 게 중요했다”고 밝혔다.

이어 “안소니 캐릭터가 음문석 배우를 만나 맞춤옷을 입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생생하게 구현되고 있다. 매 작품마다 보여준 그의 믿음직스러운 연기를 ‘안녕? 나야!’에서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안녕? 나야!’는 음문석 외에도 감성연기의 달인 최강희와, 남성미에서 소년미까지 다양한 매력을 갖춘 김영광, 어린 나이를 잊을 만큼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적인 필모그라피를 써내려가고 있는 이레가 출연해 기대를 모은다.

‘안녕? 나야!’는 오는 17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