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직구 고백 '심쿵'
삼광빌라 입성기
연애 물거품에 좌절
'오! 삼광빌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오! 삼광빌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에서 장준아 역으로 극에 완벽하게 녹아 들어 재미를 더하는 열연을 보이고 있는 동하의 극 중 로맨스가 어떤 전개로 이어질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30일 방송된 39회에서 장준아(동하 분)는 이해든(보나 분)을 향한 마음이 깊어져 가는 동시에 자신이 김정원(황신혜 분)의 아들임을 밝히기 위한 타이밍을 찾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해든을 향한 돌직구 고백으로 안방극장을 심쿵하게 만드는 것은 물론 해든의 마음을 확인한 뒤 예쁜 키스로 드디어 두 사람의 로맨스가 썸에서 연애로 발전하는 것인지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렸다.

이어 31일 40회 방송에서는 자신을 해든의 남친이라고 말하며 꽁냥꽁냥한 분위기로 귀여운 커플의 면모를 보인 준아는 행복해하면서도 정원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털어놓지 못해 불안한 마음을 보였다. 그런 가운데 삼광빌라로 가게 된 그는 끝내 정원과 마주치고 해든이 모든 사실을 알게 됐다. 잔뜩 화가 난 해든은 "다시 삼광빌라에서 나가라"며 "일 외에 나머지는 전부다 취소"라고 말했고, 준아는 시무룩한 표정을 지으며 물거품이 된 로맨스에 좌절했다.

이에 과연 준아는 해든과 다시 로맨스를 이어갈 수 있을지, 삼광빌라에 본격 입성한 준아가 앞으로 어떤 활약으로 새로운 이야기들을 만들어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오! 삼광빌라!'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