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철인왕후', 지난달 31일 방송
이재원, 철종의 절친 홍별감 役
/사진=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 방송화면
/사진=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 방송화면


배우 이재원이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에서다.

지난달 31일 방영된 '철인왕후'에서 홍별감(이재원 분)은 가짜 사약을 받고 정신을 잃은 담향(강채원 분)을 무사히 피신시키는 데 성공하며, 아이를 구하려는 철종(김정현 분)의 계획을 완성했다. 이어 김문과 조문 두 가문이 손을 잡고 철종에게 반감을 가지는 상황이 펼쳐지자, 홍별감은 지방의 민심을 살펴보기 위해 안핵어사로 파견됐다.

홍별감은 "이왕이면 안핵어사 말고 암행어사로 보내 달라. 그게 자세가 더 나온다"고 말했다. 이후 그는 직책을 바꾼 뒤 기방에서 유흥을 즐기는 관리를 찾아냈다. 조총부대 출신인 홍별감은 관리의 머리에 총을 겨눈 채 "암행어사 출두요"라고 외치며 암행어사 임무를 특유의 유머로 능숙하게 소화했다.

특히 홍별감은 김좌근(김태우 분)의 오른팔인 살수의 얼굴을 본 유일한 목격자로서, 그의 용모파기를 그리는 데 큰 도움을 줬다. 그는 철종의 권력 회복을 위해 김소용(신혜선 분)과 함께 새로운 병서를 완성하는 등 벌어지는 사건들의 주축을 지키는 '키 플레이어'로 활약했다.

이처럼 이재원은 강채원 구출부터 암행어사 임무까지 바쁜 행보를 펼치며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한편 '철인왕후'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