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지수, '온달'을 선택한 이유
'달이 뜨는 강' 지수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달이 뜨는 강' 지수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달이 뜨는 강' 지수가 뜨거운 순정을 보여줄 것을 예고했다.

오는 2월 15일 밤 9시 30분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이 첫 방송된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김소현 분)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지수 분)의 순애보를 그리는 퓨전 사극 로맨스. 약 1500년 동안 전해져 내려오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은 두 사람의 이야기가 어떻게 재탄생될지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중에서도 지수가 연기하는 온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용맹한 장군이면서도 바보라고 기록됐던 온달의 진짜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하는 것. 이에 더해 멜로 장르에서 진가를 발휘했던 배우 지수의 매력이 '달이 뜨는 강'의 온달을 통해어떻게 발휘될지 호기심을 더한다.

1일 '달이 뜨는 강' 측은 온달 역을 맡은 지수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지수가 온달을 연기하고 싶었던 이유는 물론 그가 생각하는 온달의 매력까지 담겨 있는 인터뷰가 흥미를 유발한다.

지수는 온달을 "순수하고 따뜻한 마음을 가진 청년"이라고 설명하며 "용맹한 장수이면서도, 너무 착해서 '바보 온달'이라고 불렸던 인물을 연기한다는 점이 흥미로웠고 그래서 이 역할을 맡고 싶었다"고 '달이 뜨는 강'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온달과 자신의 싱크로율을 묻는 질문에는 "가족을 아끼는 마음이나 순애보적인 면이 온달과 비슷한 것 같다"며 "무언가를 바라지 않고 선한 행동을 하는 온달의 면모는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을 펼쳐온 지수이지만, 멜로 장르에서 그의 매력은 극대화된다. 이에 차기작으로 '달이 뜨는 강'을 선택한 그의 연기에 많은 이목이 집중된 상황이다. 지수는 온달의 사랑은 평범한 사랑이 아님을 강조하며 "정말 뜨거운 순정을 보여주고 싶다. 평범한 사랑이 아닌, 모든 것을 바칠 수 있을 정도로 뜨거운 사랑을 보여주겠다"고 귀띔했다.

'달이 뜨는 강'은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후속으로 오는 2월 15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